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닥터특급정보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서울시 7월 재산세 2.3조 '과속스캔들'

2021-07-15 매일경제

조회 60,859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작년보다 2500억원 늘어

정부가 부동산 공시가격을 빠르게 끌어올리면서 재산세 부담 증가에도 '과속' 주의보가 켜졌다. 재산세 1조원이 늘어나는 데 걸리는 시간이 예전에 비해 절반 가까이로 대폭 줄었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 7월 재산세(주택 2분의 1+건물분)는 2조3098억원이다. 전년보다 2487억원이 늘었고 상승률로는 12.1%에 달했다.

이대로라면 후년 7월 재산세가 3조원에 육박할 전망이다. 세 부담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다는 뜻이다. 올해 7월 재산세에 3개년 상승률을 평균한 값(약 12.66%)으로 추산하면 2023년에는 2조9317억원까지 치솟는다. 지난해 처음으로 서울시 7월 재산세가 2조원을 돌파한 것에 견주면 매우 빠른 속도다. 서울시 7월 재산세가 1조원에서 2조원까지 오르는 데 걸린 시간은 10년이었다. 재산세 증가에는 정부의 공시가격 인상 정책 영향이 크다. 올해 공시가격 상승률은 공동주택(19.89%)과 단독주택(9.83%) 모두 크게 올랐다.

[이축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2월 1주 분양동향] 대봉 서한이다음 등 1천 4백 가구 112901
현재글서울시 7월 재산세 2.3조 '과속스캔들' 60859
이전글'집없다고 무작정 했다간…' 사전청약 꼭 짚어봐야 할 5가지 7354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