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닥터특급정보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제2광주 철거사고 막자…노원구 첫 '지침'

2021-09-28 매일경제

조회 2,796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해체공사장 `상주감리` 의무화

이미지
이미지서울 노원구 중계동 백사마을 전경

 

서울시 노원구가 '광주 해체 사고' 재발을 막기 위해 해체계획서 작성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배포하기로 했다. 상급기관에서 계획서 작성을 강화하더라도 일선에서 근무하는 영세한 해체업체가 이를 따라가기 어렵다는 현실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이다.

27일 노원구는 서울시에서 수립한 '해체공사장 현장 중심 안전관리 강화대책'을 구체화한 해체계획서 가이드라인을 완성했다고 밝혔다. 이 가이드라인은 노원구 누리집에서 누구나 볼 수 있다. '계획 따로 시공 따로'의 폐단을 미연에 차단하기 위한 방안도 마련했다. 착공 신고 시 해체계획서 내용을 구조 검토자, 해체공사 감리자, 현장 대리인 및 건설기계 조정자가 숙지하고 있는지 확인·날인하도록 한 것이다. 국토교통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 6월 광주 사고에서는 업체가 해체계획과 달리 하부부터 철거한 데다 흙을 과도하게 쌓은 후 작업한 것이 사고 원인으로 작용했다. 정광량 동양구조안전기술 대표는 "매뉴얼부터 시작해 최종적으로는 전문성을 인정하는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고 했다.

[이축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공공임대 입주자' 이주 더 쉬워진다 201
현재글제2광주 철거사고 막자…노원구 첫 '지침' 2796
이전글특공받아 세 놓고 기숙사생활…공공기관 직원들의 몰염치 2348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