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상반기 외지인 아파트 매매 비율 상위 지역 충청권에 집중"

2022-09-29 매일경제

조회 2,210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이미지
이미지"상반기 외지인 아파트 매매 비율 상위 지역 충청권에 집중"

 

올해 상반기(1∼6월) 외지인 아파트 매매 비율 상위 지역이 충청권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 아파트 매매 현황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외지인 아파트 매매 비율 상위 3곳은 세종, 충북, 충남이었다.

세종은 1천510건의 매매 가운데 631건으로 외지인 매매 비율이 41.8%에 달했으며 이어 충북(40.1%)과 충남(39.8%)의 순이었다.

이들 지역은 수도권과 접근성이 우수하고, 대형 개발 호재가 잇따르고 있어 외지인 매매 수요가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세종의 경우 행정중심복합도시로 개발이 진행 중이다.

충북 청주시와 충주시는 각각 방사광가속기 유치, 서충주신도시 조성 등의 굵직한 개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또 충남 천안시와 아산시는 각각 삼성디스플레이 투자와 LG생활건강퓨처일반산업단지 조성 등의 개발 호재가 이어지고 있다.

 

이미지

이미지2022년 상반기 아파트 외지인 매매거래 비율

 

리얼투데이는 "경기도와 맞닿아 있으면서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하고, 개발 호재가 풍부한 충청권을 중심으로 투자 수요가 집중되고 있다"며 "최근 규제지역 지정 해제로 충청권이 가장 큰 수혜지역으로 부각되면서 외지인들의 매수세는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밖에 인천(36.7%), 강원(34.4%), 전북(32.1%), 전남(31.4%)도 외지인 매매 비율이 30%를 넘었다.

이어 경기(28.6%), 경남(28.5%), 경북(26.4%), 울산(25.3%), 대전(22.7%), 서울(21.5%), 광주(21.3%), 제주(19.2%), 부산(18.6%), 대구(18.1%)의 순이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둔촌주공 장위자이 예상 밖 성적표...내년 분양시장 험난할 듯 150
현재글"상반기 외지인 아파트 매매 비율 상위 지역 충청권에 집중" 2210
이전글은평 역촌중앙시장 일대 통합 개발…260세대 건립 1867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