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닥터특급정보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GTX-C 은마아파트 관통 갈등…원 장관 “무슨 자격으로 가로 막나”

2022-11-24 매일경제

조회 766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이미지
이미지은마아파트 재건축 계획안이 통과된지 하루가 지난달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은마아파트 단지의 모습. 서울시는 지난 19일 제11차 도계위에서 강남구 은마아파트 주택 재건축 정비계획 수립 및 정비구역 지정·경관심의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으로 최고 35층 33개동 5천778세대(공공주택 678세대)로 재건축될 예정이다. 건폐율 50% 이하, 상한 용적률은 250% 이하가 적용된다. [박형기 기자]

 

“매일 30만명이 이용하는 발이 될 예정인데 누가, 무슨 자격으로 가로막나요.”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민회관에서 열린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C 사업노선 주민의견 수렴을 위한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GTX 노선의 우회를 요구하고 있는 서울 대치 은마아파트 주민들에게 국책사업에 협조해달라고 당부한 것이다.

원희룡 장관은 “GTX-C 관련 모든 안전 문제에 대해 국토교통부가 책임을 지겠다”면서 “막연한 불안감과 선동으로 국가사업이 영향을 받으면 안되고, 앞으로도 이 같은 일방적인 주장이나 선동이 계속된다면 국토부가 행정조사 및 사법적 수단까지 강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이어 “현재 GTX-C는 지하 60m 이상 대심도 터널로 공사가 진행 중이며 은마 아파트 구간의 공법은 기존 GTX-A, 한강 터널 등 도심 한가운데를 이미 지나가며 안전성이 검증된 공법”이라며 “급격한 곡선방향으로 요구하는 은마아파트 측의 방안은 기술적, 법률적 제약이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은마아파트 주민들은 GTX-C 노선이 단지 지하를 관통하는 데 대해 “아파트를 지나지 않고 GTX-C 진로를 우회할 수 있는데도 예산이 조 단위인 사업에서 100억~200억원이 더 들어간다는 이유로 국토부는 우회안을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해 왔다.

하지만, 국토부는 일부 사람들이 ‘우리 단지 밑으로는 못 지나간다’며 반대한다고 해서 국책 사업을 바꿀 이유는 전혀 없다는 입장이다.

원 장관은 “하루에 30만명 이상이 이용해야 하는 이 노선을 누가 무슨 자격으로 막는단 말이냐”면서 더는 사업이 미뤄지지 않도록 은마 아파트 주민들이 협력해 주시기 바란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은마 아파트 주민들은 GTX-C 노선을 단지 우회안으로 변경하기 위해 시공사인 현대건설의 오너,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에게 항의한다는 취지로 정 회장 자택에서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2월 1주 분양동향] 올림픽파크 포레온 등 8천 8백 가구 1132
현재글GTX-C 은마아파트 관통 갈등…원 장관 “무슨 자격으로 가로 막나” 766
이전글[11월 4주 분양동향] 영주 아이파크 등 1천 3백 가구 2877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