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시세 60%에 로또분양'…성남·남양주 1만가구 쏟아진다

2021-10-15 매일경제

조회 2,097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수도권 11개지구 공공택지 25일부터 사전청약

파주 운정 2150가구 `최대`
3기 신도시 왕숙2지구 포함

3.3㎡당 1200만~2700만원
성남신촌 83㎡ 6억8천만원
강남 인접해 청약열기 주목

검단·운정 이르면 2024년 입주
집값 안정효과는 두고봐야

◆ 공공택지 사전청약 ◆

 

이미지
이미지25일 사전청약이 시작되는 남양주 왕숙2지구 전경. 지난 7월 1차 사전청약에서 4333가구가 공급된 데 이어 2차 사전청약에는 1만100여 가구가 사전청약 물량으로 풀린다. [김호영 기자]

 

수도권 신규 공공택지 2차 사전청약이 오는 25일 시작된다. 경기도 성남 신촌·남양주 왕숙2 등 입지가 좋은 지역이 대거 포함됐다. 추정 분양가는 3.3㎡당 1200만~2700만원으로 주변 시세보다 낮게 책정됐다.

국토교통부는 "15일 신규 택지에 대한 2차 사전청약 공고를 내고 25일부터 본격적으로 청약 접수를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2차 사전청약은 총 11개 지구, 1만100여 가구 규모다. 지구별로는 대규모 택지지구여서 당해 지역 거주자뿐 아니라 경기도·수도권 지역 거주자도 청약 신청이 가능한 △파주 운정3(2150가구) △남양주 왕숙2(1410가구) △인천 검단(1160가구) △수원 당수(460가구) 등 4곳과 당해 지역 거주자만 신청할 수 있는 △의정부 우정(950가구) △군포 대야미(950가구) △성남 낙생(890가구) △의왕 월암(830가구) △성남 복정2(630가구) △부천 원종(370가구) △성남 신촌(300가구) 등 7곳이다.

관심을 모았던 추정 분양가는 주변 시세의 60~80%로 정해졌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공공택지에서 공급되는 공공분양주택은 '택지비+건축비+가산비' 공식에 따라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된다. 이 때문에 수요자들은 시세보다 낮은 분양가를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1차 사전청약 당시 수요자들 사이에서 "추정 분양가가 시세와 비슷하다"며 '고분양가' 논란이 일었다. 이런 논란을 의식해서인지 국토부는 2차 사전청약 지구의 경우 사업지 경계에서 2㎞ 이내 아파트 단지 중 건축 연령(2006년 이후 입주)과 일정 규모(100가구 이상) 이상 조건을 갖춘 단지를 비교했다. 

 

이미지

 

 

입주시기는 제각각이다. 국토부는 "2기 신도시인 인천 검단과 파주 운정3지구의 경우 내년에 본청약을 접수받고 2024~2025년이면 입주가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양주 왕숙2지구는 이보다 조금 늦은 2026년 입주가 가능할 것으로 본다. 다른 지역들도 계획대로라면 2023~2024년 본청약이 이뤄지고 2026~2027년까지는 입주가 가능할 것이란 예상이다. 감안해야 할 것은 이는 모든 일정이 차질 없이 진행될 경우를 가정한 입주 시기란 점이다.

추정 분양가가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 강남구 세곡동과 맞닿아 있어 최고의 입지로 꼽히는 성남 신촌 지역으로 3.3㎡당 2691만원을 기록했다. 공급면적이 83㎡인 59타입의 추정 분양가는 6억8268만원이다. 성남 복정2와 성남 낙생지구가 뒤를 이었다. 이들의 3.3㎡당 추정 분양가는 각각 2200만원과 2000만원 수준이다. 대규모 택지지구에 속한 남양주 왕숙2의 3.3㎡당 분양가는 1569만∼1678만원이고, 인천 검단은 1277만원 수준이 될 것으로 추정됐다.

전문가들도 추정 분양가가 주변 시세 대비 싸다는 의견이다. 박합수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성남 신촌 지역 바로 옆 세곡동의 공급면적 83㎡ 아파트 매매가가 지난해 12억원 정도"라며 "국토부 설명대로 주변 시세의 60~80% 수준이 맞는다"고 말했다.

다만 추정 분양가는 확정된 분양가가 아니며 1~2년 뒤로 예정된 본청약 때에는 가격이 변동될 가능성이 크다.

전문가들은 사전청약이 수요자들의 '영끌 매수'와 '추격 매수'를 잠재우는 데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입주까지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전·월세 시장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란 의견이 많았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입주까지 전·월세를 이용할 것이므로 임대시장에 가해지는 부하는 줄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동은 기자 / 연규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2월 1주 분양동향] 대봉 서한이다음 등 1천 4백 가구 198763
현재글'시세 60%에 로또분양'…성남·남양주 1만가구 쏟아진다 2097
이전글[10월 2주 분양동향] 중흥S-클래스 에듀파크 등 6천 2백 가구 36679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