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올해 서울 소형아파트 전월세 거래량 역대 최고…월세>전세

2023-11-08 매일경제

조회 3,859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경제만랩, 전용 60㎡이하 거래 분석…"전세사기로 수요 쏠림 현상"


이미지

이미지서울 시내 한 부동산에 붙은 전월세 광고

 

올해 1∼10월 서울 소형 아파트의 전월세 거래량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임대차 계약 2건 중 1건은 월세 계약으로 나타났다.

8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지난 1∼10월 서울 소형 아파트(전용면적 60㎡ 이하)의 전월세 거래량은 총 11만4천962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국토부가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1년(1∼10월 기준) 이래 가장 큰 규모다.

같은 기간 월세 비중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1∼10월 월세 거래량은 5만7천761건, 전세 거래량은 5만7천201건으로 월세 비중(50.2%)이 전세 비중을 앞섰다.

월세 비중은 2019년 33.4%, 2020년 36.5%, 2021년 46.5%, 2022년 48.7%로 최근 수년간 상승곡선을 그려왔다.

 

 

이미지

이미지[경제만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 25개 자치구 중에서 소형 아파트 월세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금천구였다.

올해 1∼10월 금천구의 소형 아파트 전월세 거래량은 2천501건이었으며, 이 중 월세가 1천594건으로 63.7%에 달했다.

또 구로구(61.3%), 중구(58.7%), 강남구(58.0%), 강북구(57.9%), 관악구(57.3%), 마포구(57.1%), 송파구(55.0%), 중랑구(53.3%), 종로구(52.8%), 강동구(51.6%), 서대문구(51.3%), 서초구(50.3%) 등 총 13개 구의 월세 비중이 50%를 넘었다.

반면 월세 비중이 가장 낮은 자치구는 도봉구로, 전월세 거래 2천734건 중 월세는 1천121건(41.0%)이었다.

월세 100만원 이상 거래도 역대 가장 많았다.

지난 1∼10월 서울 소형아파트 월세 중 100만원 이상 거래는 1만1천805건으로 나타났다. 서울 소형아파트 월세 거래 5건 중 1건은 월세가 100만원 이상이라는 의미다.

아파트 면적 구간별로 월세 비중을 살펴보면 ▲ 전용면적 60㎡ 초과∼85㎡ 이하 30.5% ▲ 85㎡ 초과∼102㎡ 이하 32.1% ▲ 102㎡ 초과∼ 135㎡ 이하 32.9% ▲ 135㎡ 초과 36.0%로 집계됐다.

경제만랩은 전세사기 등으로 전월세 수요가 소형 아파트로 쏠리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해석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전세사기로 인해 빌라 수요자들이 소형 아파트 임대차 시장에 진입하면서 거래량과 월세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며 "아파트와 빌라의 전세시장 양극화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1∼10월 서울 빌라(연립·다세대) 전세 거래량은 5만7천718건으로 작년 동기(7만6천317건) 대비 24.3% 감소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2023 아파트 브랜드파워 설문조사 결과 874954
현재글올해 서울 소형아파트 전월세 거래량 역대 최고…월세>전세 3859
이전글[11월 2주 분양동향] 고촌센트럴자이 등 4천 9백 가구 17503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