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서울서 아파트값 내린 단지↑…9월 거래중 35% 하락, 월 최고치

2021-10-14 매일경제

조회 1,112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직전 거래 대비 거래가 하락 단지 8월 20.8%→9월 35.1%
"공급확대 기대감·금리인상·대출규제 강화 등이 영향"

최근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다소 둔화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3기 신도시 사전청약 등으로 정부가 시장에 지속적으로 공급 확대 신호를 보내는 데다 금리 인상에 대출 규제까지 더해지면서 매수 우위의 시장이 점차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미지
이미지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 전망대에서 바라본 서울 강남일대의 모습

 

1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동향' 자료에 따르면 서울의 아파트 거래 중 직전 거래 대비 가격이 하락한 사례가 지난달 크게 늘어났다.

지난달(1∼26일 신고 기준) 서울에서 직전 거래보다 가격이 하락한 경우는 35.1%로, 전달인 8월(20.8%)과 비교해 14.3%포인트(p) 늘었다.

아파트값 하락 비중은 5개월 만에 높아진 것이자 올해 들어 월 기준 최고치다.

올해 들어 직전보다 가격이 하락한 거래는 1월 18.0%(전체 2천441건 중 493건)에 불과했으나 2월 23.9%, 3월 27.5%, 4월 33.3%로 늘어났다. 당시엔 3기 신도시 등 대규모 주택 공급계획이 담긴 '2·4 대책' 발표 이후 공급 기대감에 2월 이후 가격이 내린 거래가 늘어난 것이다.

이후 4·7 보궐선거에서 부동산 규제 완화를 공약한 오세훈 서울시장이 당선되면서 재건축 추진 기대감이 커지자 이 비율은 5월 27.6%, 6월 23.9%, 7월 22.1%, 8월 20.8% 등으로 4개월 연속 하락했으나 지난달에 다시 30%대로 올라섰다.

이는 집값이 너무 올랐다는 인식이 강해진데다 8월 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하고, 금융당국이 시중은행을 통해 대출 규제 강화에 나서면서 매수심리가 위축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미지
이미지서울의 한 부동산 공인중개사 사무소 앞

 

국토부 실거래 정보를 보면 집값이 내린 단지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일례로 강남권에서는 서초구 방배동 방배아크로리버 전용면적 149.225㎡가 지난달 10일 21억6천만원(6층)에 거래돼 직전의 8월 13일 24억원(7층)보다 2억4천만원 내렸다.

마포구 상수동 래미안밤섬리베뉴Ⅰ 전용 84.99㎡의 경우 지난달 15일 16억7천만원(11층)에 매매됐다. 직전 매매가격인 17억3천만원(13층·8월)보다 6천만원 내렸다.

한국부동산원 주간 조사에서도 서울의 아파트값은 8월 0.20∼0.22% 수준을 유지하며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상승률을 이어가다가 9월 들어서는 0.21%(1·2주)→0.20%(3주)→0.19%(4·5주) 등으로 상승 폭이 줄어들고 있다.  

 

이미지
이미지서울 시내 한 은행 외벽에 부착된 대출 광고

 

부동산원 관계자는 "서울의 경우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금리 인상 및 한도 축소 등의 영향으로 매수심리가 다소 위축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런 분위기 속에 매매 시장에서는 매물도 점차 쌓여가고 있어 그동안 매도 우위였던 시장이 매수 우위로 점차 바뀌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부동산빅데이터업체 아실(아파트실거래가)에 따르면 이날 기준 서울 아파트 매물은 4만1천141건으로 한 달 전(3만9천405건)과 비교해 4.4% 증가했다. 광진구(15.1%)의 매물 증가율이 가장 높았고 이어 중랑구(14.6%), 강서구(13.4%), 용산구(12.5%), 노원구(12.0%) 등의 순이었다.

전문가들은 서울 아파트값이 본격적인 하락기로 접어들었다고 보기엔 무리가 있다면서도 그동안 가격 급등으로 인해 추가 상승 여력이 제한적이고 대출 규제 등으로 매수 심리가 위축될 것으로 내다봤다.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도 "저금리에 따른 과잉유동성이 주택 시장의 과열을 야기한 만큼 금리 인상과 대출 규제 강화가 주택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당장 집값이 크게 내리기보다는 거래량과 상승률이 둔화하는 양상이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의원은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꺾이고 있다는 지표들이 다수 나타나고 있다"며 "정부 역시 공급대책에 더욱 속도를 내고 고삐를 다잡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0월 4주 분양동향] 평택고덕2차 아이파크 등 4천 6백 가구 1984
현재글서울서 아파트값 내린 단지↑…9월 거래중 35% 하락, 월 최고치 1112
이전글[10월 2주 분양동향] 중흥S-클래스 에듀파크 등 6천 2백 가구 9417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