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과포화 부동산 중개시장 개·폐업 모두 감소…올들어 월간 최소

2021-10-12 매일경제

조회 3,149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오프라인 시장 정체"…수수료 인하에 온·오프라인 업체 `희비`

이미지
이미지상가 1층을 모두 차지한 부동산 중개업소들

 

부동산 중개 보수를 최대 절반 가까이 낮추는 개편안이 이르면 이달 시행될 예정인 가운데 중개업소의 개·폐업이 동반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12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지난 8월 전국적으로 부동산 중개업소 개업은 1천75건, 폐업은 815건으로 각각 집계돼 개·폐업 모두 올해 들어 월간 최소치를 기록했다.

개업은 올해 1월(1천833건) 이후 꾸준히 감소해 1천건을 겨우 넘는 수준이다.

이는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규제로 거래가 얼어붙었던 2019년 9월 개업 건수(994건) 이래 가장 적은 수치다.

폐업은 지난 2월(833건) 월간 최소 수준으로 떨어진 데 이어 8월(815건)에는 이보다 더 감소해 6개월 만에 역대 최소치를 경신했다.

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는 "통상 연말에 가까워질수록 개·폐업이 줄어드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올해는 숫자가 유난히 적다"며 "기존 오프라인 중개 시장이 워낙 과포화 상태이다 보니 시장 자체가 정체기"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협회 관계자는 "올해 부동산 거래량 급감으로 개업은 부진하고, 영업 부진으로 폐업 시기마저 놓친 중개사도 수두룩하다"며 "중개 시장이 활황이라서 폐업이 줄어드는 상황이 결코 아니다"고 말했다.

지난달 말 기준 공인중개사 자격증 소지자는 46만6천명, 개업한 중개사는 11만5천명이다.

통계청이 발표한 만 15세 이상의 경제활동 인구가 지난 8월 기준 2천834만6천명인 점을 고려하면 공인중개사는 60명당 1명꼴이고, 246명당 1명꼴로 중개 사무실을 열고 영업 중이라는 뜻이다.

최근 몇 년간 집값 급등세로 중개 수수료에 대한 기대수익이 높아지면서 부동산 중개 시장에 뛰어든 사람도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이미지
이미지부동산 중개수수료 인하 (PG)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정부의 거듭된 부동산 규제 강화 조치에 따라 올해는 전국적으로 거래가 극도로 부진한 상황이다.

여기에다 중개 수수료율을 낮추는 것을 골자로 한 공인중개사법 시행규칙이 이르면 이달 안에 시행될 예정이어서 중개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온라인 중개 플랫폼 업체들은 이미 공격적인 영업·마케팅에 뛰어들며 희비가 교차하고 있다. 기존 오프라인 중심의 영업 방식을 고수하는 중개사들의 설 자리는 점점 더 좁아지고 있다.

반값 부동산 중개 수수료 플랫폼으로 알려진 다윈중개의 경우 최근 '전국 부동산 개발 호재 및 재건축 사업성 지도' 서비스를 출시했다.

지난 3월 본격적인 서비스 시작한 지 6개월 만에 월간 활성사용자수(MAU)가 40만명, 회원 중개사는 1천700명을 넘었다. 월 등록 매물은 1만건에 달한다.

또 온라인 사업 모델을 바탕으로 낮은 중개 수수료를 내세우는 우대빵중개법인은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조만간 '갭 매물'(세를 끼고 살 수 있는 매물)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인만 김인만부동산경제연구소장은 "앞으로는 오프라인 부동산 중개 시장도 차별화된 경쟁력 유무에 따라 양극화가 점점 더 심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미지
이미지서울 송파구 신천동서 폐업한 부동산 중개업소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2월 1주 분양동향] 대봉 서한이다음 등 1천 4백 가구 162155
현재글과포화 부동산 중개시장 개·폐업 모두 감소…올들어 월간 최소 3149
이전글[10월 2주 분양동향] 중흥S-클래스 에듀파크 등 6천 2백 가구 35597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