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끊이지 않는 LH 직원 땅 투기'…법인 통해 167억 챙긴 LH임직원들

2021-10-07 매일경제

조회 4,971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전주·광명 등서 5곳 설립
유한회사라 비밀유지 쉬워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직원들이 전국 곳곳의 개발예정지에 부동산개발회사를 설립해 수백억 원을 투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6일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국토교통부와 LH,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제출받은 'LH 투기 의혹 관련 현황' 자료에 따르면 LH 전·현직 직원들이 직접 지분을 보유하거나 지인, 친척 등 차명으로 참여한 부동산 법인은 5곳이며 투기 연루 금액은 총 217억9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드러난 5개 법인 중 가장 규모가 큰 곳은 전주 효천지구에서 환지와 시설 낙찰을 통해 수익을 거둔 H법인이다. 2015년께 전주에서 설립된 H법인에는 LH 직원 3~4명이 지분 참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LH 직원들은 H법인 명의를 통해 개발예정지의 운동시설과 토지를 선점한 뒤 현재까지 운영하면서 6년 사이 100억원에 달하는 시세차익과 운영수익을 거두는 등 총 투기 연루액은 167억9000만여 원에 달한다.

지난 3월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킨 경기 광명·시흥 3기 신도시 땅을 사들인 N법인도 적발됐다. 경기 성남 수진·신흥 재개발지구에서 개발 정보를 사전 취득해 수십 채의 주택과 오피스텔을 사들이는 데 동원된 법인 3곳에도 LH 직원이 연루된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법인들은 공통적으로 유한회사로 운영됐는데, 주주·지분 공개 의무가 없고 설립과 등록이 용이해 차명 투기에 손쉽게 활용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LH 투기 의혹이 불거진 이후 공직자 투기 관련 감사가 이뤄졌지만, 직원의 유한회사 참여에 대한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김동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2월 1주 분양동향] 대봉 서한이다음 등 1천 4백 가구 122224
현재글'끊이지 않는 LH 직원 땅 투기'…법인 통해 167억 챙긴 LH임직원들 4971
이전글[10월 1주 분양동향] 신경주 더 퍼스트 데시앙 등 3천 2백 가구 45412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