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단독·빌라도 올라…서울 주택값 평균 9억원 돌파

2021-11-30 매일경제

조회 595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KB부동산 11월 통계

文정부서 3억6600만원 올라
경기 아파트값 평균 6억 넘어

향후 "집값 떨어질 것" 전망
1년6개월 만에 가장 늘어나

이미지 

 

전방위적인 주택가격 하방 압력으로 부동산 시장이 '시계제로' 상황에 놓인 가운데 서울 주택(아파트·단독·연립주택) 평균 매매가격이 9억원을 넘어섰다. 서울 주택 평균 가격이 9억원을 넘어선 것은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08년 12월 이후 처음이다. 다만 집값 방향을 예상하는 '매매가격전망지수'는 1년6개월 만에 100 이하로 떨어져 향후 집값 '상승'보다는 '하락'에 무게를 두는 시장 참여자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KB부동산 리브온이 발표한 '11월 월간 주택시장 동향'에 따르면 11월 서울 주택 평균 매매가격은 9억185만원을 기록했다. 지난 10월 8억9216만원보다 969만원 올랐다. 문재인정부 출범 당시인 2017년 5월 5억3587만원 대비 3억6600만원가량 오른 금액이다.

11월 경기도의 평균 아파트 매매값도 6억원을 돌파했다. 경기 지역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6억190만원으로 지난 4월에 5억원(5억1161만원)을 넘어선 뒤 7개월 만에 6억원대를 뚫어냈다. 6억원은 금융권의 서민 대출 규제선으로 불린다. 대표적인 서민 주택담보대출인 보금자리론이 6억원 이하 주택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이다. 대출 규제 회피 수요가 시세 6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에 몰린 것으로 평가된다.

다만 집값 하락을 예상하는 목소리는 갈수록 커지고 있다. 11월 전국(99.3)과 서울(94.1)의 부동산 매매가격전망지수는 100 이하로 떨어졌다. 지난해 5월 이후 1년6개월 만이다. 매매가격전망지수는 100을 초과할수록 상승을 예상하는 목소리가 크다는 얘기다.

[유준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월 4주 분양동향] 북서울자이 폴라리스 등 4천 5백 가구 1756
현재글단독·빌라도 올라…서울 주택값 평균 9억원 돌파 595
이전글[12월 1주 분양동향] 대봉 서한이다음 등 1천 4백 가구 250691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