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재건축도 공공서 민간주도로 속속 선회

2021-11-11 매일경제

조회 994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신반포19차·하왕십리 등
서울시에 민간 정비사업 신청

오세훈 시장 이어 윤석열 후보
`재건축 완화` 공약 기대 반영

이미지
이미지공공주도 정비사업을 추진했던 단지들이 민간 정비사업으로 방향을 트는 사례가 늘고 있다. 사진은 통합재건축을 검토 중인 서울 서초구 신반포 19·25차 아파트 전경. [이충우 기자]

 

공공 재개발·재건축을 추진하다 최근 민간 정비사업으로 방향을 전환한 사례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지난 4월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이후 오세훈 시장 주도로 서울시가 민간 정비사업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고 나선 가운데 최근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확정된 윤석열 후보가 재건축·재개발 완화 공약을 들고나오면서 기존에 공공 개발을 시도했던 사업 지역의 이 같은 움직임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10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하왕십리와 대흥5구역은 지난달 29일 마감된 서울시의 신속통합기획 민간 재개발 후보지 공모에 신청했다. 두 곳은 지난 3월 정부의 주택 공급 방안인 공공 재개발 2차 후보지 선정에서 보류된 바 있다. 공공 재개발에 대한 주민 여론이 부정적이어서 국토교통부가 이를 이유로 보류한 것이다. 결국 서울시가 공공 재개발 후보지도 신속통합기획에 참여할 수 있도록 길을 터주면서 민간으로 방향을 선회했다.

하왕십리 인근 주민은 "2010년대 중·후반께 들어선 신축·준신축 아파트들 덕분에 일대 환경이 다소 개선됐지만 곳곳에 낙후된 건물, 시설이 즐비하다"며 "센트라스나 텐즈힐같이 인근 민간 재개발이 다 성공하는 것을 지켜봤는데, 공공 재개발로 갈 필요가 있느냐는 주민들이 많았다"고 전했다.  

 

지난주 공모를 마친 신속통합기획 재개발에는 총 102곳이 신청했다. 시장 예상치를 훨씬 웃도는 수치다. 공공 재개발은 동의율 10%만 확보하면 되지만 신속통합기획은 최소 30%를 확보해야 한다. 그럼에도 공공 재개발보다 두 배 이상 많은 곳이 뛰어든 건 결국 주민들 열의가 그만큼 뜨겁다는 방증이다. 김제경 투미부동산컨설팅 소장은 "신속통합기획은 민간 재개발이라 공공 재개발보다 가치가 높아 주민들이 필사적"이라고 말했다.

 

이미지

 


공공 재개발뿐만 아니라 공공 재건축도 민간으로 돌아선 사례가 나왔다. 신반포19차 재건축조합과 신반포25차 재건축추진위원회는 지난 4일 통합재건축 합의서를 작성하고, 이달 중 통합재건축조합 임원과 대의원을 새로 뽑은 뒤 내년 1월 통합조합 설립총회를 열 예정이다. 신반포19차는 작년 말 공공 재건축 사전 컨설팅을 신청한 유일한 강남 지역 아파트로 주목받았다. 조합원 10%의 동의를 얻어 사전 컨설팅에 참여했지만 주민들 반발로 결국 민간으로 선회했다.

신반포19차 관계자는 "현재 동의서를 받는 단계로 주민들은 매우 우호적"이라며 "특별건축구역을 신청해 설계의 유연성을 확보하려고 하는 중이다. 이렇게 하면 건축 규제가 완화돼 랜드마크급 건축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특별건축구역이란 도시 경관 등에 필요할 경우 사업별 특성에 맞게 조경, 건폐율과 용적률, 대지 내 공지, 건축물 높이 제한, 주택건설기술 규정 등 건축 기준을 완화해 특례적용할 수 있도록 한 제도를 말한다. 서초구 아크로리버파크, 원베일리 등 강남권 아파트가 이 제도를 적용받아 재건축됐다.

수년간 지지부진했던 여의도 또한 신속통합기획으로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주 신청한 여의도 시범아파트에 이어 한양(588가구·1975년 준공), 삼부(866가구·1975년 준공) 등이 신속통합기획 재건축을 신청하기 위해 설문을 하고 있다.

이처럼 정비사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는 건 정치 지형 변화와 무관하지 않다. 정비업계 관계자는 "신속통합기획의 가장 큰 리스크는 오 시장 재선 여부인데, 이게 최근 들어 많이 희석됐다"며 "내년 지방선거는 그보다 몇 달 앞서 실시될 대선에 연동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태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월 3주 분양동향] 광주 방림 골드클래스 등 1천 5백 가구 974
현재글재건축도 공공서 민간주도로 속속 선회 994
이전글2021 아파트 브랜드파워 설문조사 결과 51810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