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아파트 입구에 납골당 세우겠다고?

2013-02-04 매일경제

조회 2,306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신반포1차 `분리 재건축` 방침에 20·21동 주민들 엄포
대지지분 놓고 10년째 갈등…조합 "통합개발 없다" 고수

 

"1~19동만 재건축하면 20ㆍ21동 쪽에 납골당을 만들어 단지 입구를 막아버리겠다."(신반포1차 20ㆍ21동 대표)

"조합 주민 98%가 분리 개발에 동의하고 있다. 이제 와서 통합 개발은 안 된다."(신반포1차 재건축조합장)

한강변 38층으로 재건축단지 내 분리 개발로 가닥이 잡힌 신반포1차 아파트가 때아닌 ’납골당’ 논란에 휩싸였다. 재건축에서 제외된 20ㆍ21동 측이 같이 재건축을 하지 않으면 단지로 진입하는 입구에 납골당을 만들어버리겠다고 강력 반발하고 있는 것.

실제로 지난 1일 기자가 찾은 신반포1차 아파트에는 입구부터 ’통합 재건축하라’는 플래카드가 20ㆍ21동 소유자 명의로 크게 붙어 있었다.

만일 20ㆍ21동 측이 아파트 입구를 봉쇄해 버리면 신반포1차 재건축은 교통 문제로 건축허가가 힘들어진다. 1500여 가구 대단지임에도 출입 통행로 공간을 제대로 확보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논란은 재건축추진위 구성이 한창이던 10년 전인 2002년에 시작됐다. 아파트 입구에 위치한 20ㆍ21동 173㎡(53평형) 대형 가구들이 재건축에 보다 높은 대지 지분율을 요구하고 나섰고 상대적으로 작은 1~19동(93~109㎡) 730가구는 이를 무리한 요구라며 아예 20ㆍ21동을 빼고 조합을 설립해버린 것. 이후 20ㆍ21동 주민은 통합 개발을 계속 주장했지만 기존 조합은 분리 개발안을 밀어붙여 지난달 29일 서울시에서 재건축안 승인을 받아냈다. 이 같은 갈등은 급기야 ’통합 개발 합의서’ 진위를 둘러싸고 고소사태로까지 번졌다.

이미지
 
20ㆍ21동 측에서 시의원과 서울시 주택실 담당자 입회 아래 재건축조합장과 통합개발에 합의한 합의서가 있다고 공개한 것. 그러나 재건축조합장은 "가짜 합의서를 공개해 조합 업무를 방해하고 있다"며 관련자 15명을 사문서 위조죄 등으로 고소했다.

20ㆍ21동 대표는 이에 "조합장이 통합 개발 합의 도장을 찍어 놓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무고죄로 맞고소할 것"이라고 맞섰다. 입회한 것으로 전해진 서울시 담당자와 시의원 주장도 엇갈린다.

서울시 담당자는 "동대표가 찾아와 통합 개발에 합의했다는 문서를 보여줬을 뿐 합의 작업에 관여한 일이 없다"고 말한 반면 시의원은 "통합 개발안으로 중재에 나섰고 이달 초 조합장 등과 함께 합의서를 작성했다"고 말해 진짜냐 가짜냐가 관심사로 떠올랐다.

[진영태 기자]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월 3주 분양동향] 광주 방림 골드클래스 등 1천 5백 가구 839
현재글아파트 입구에 납골당 세우겠다고? 2306
이전글[2월1주 분양동향] 2월 첫 주, 임대 오피스텔 816가구 청약 26750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