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주인없는 공공재개발의 민낯, 주민협의체 만들자마자 내분

2021-09-09 매일경제

조회 1,120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상계3구역 해임작업 논란

공공재개발을 추진하는 상계3구역이 주민협의체를 구성한 지 1주일도 되지 않아 일부 위원을 해임하려는 시도를 해 논란이다. 대표 선출 과정에서 고소까지 난무했던 곳이라 공공재개발이 과연 주민 갈등을 조율할 수 있는 사업인지에 대한 의문이 높아지고 있다.

8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상계3구역 주민 25명으로 이뤄진 주민협의체는일부 위원이 공공재개발에 걸림돌이 되니 제명해야 한다며 내부 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상계3구역은 지난 6일 소유주 1100명을 대표하는 주민협의체를 출범하고 사업시행자로 협업하는 LH와 정비구역 지정 등 향후 일정에 대해 논의했다.

그러나 출범식이 끝나자마자 해임을 거론하면서 협의체라는 말 자체가 무색해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해임에 필요한 동의율인 3분의 2(17명)에 근접한 위원이 이에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H 관계자는 "내부 상황은 파악하고 있다"면서 "주민협의체가 결정하는 사항에 개입할 계획은 없다"고 했다. 주민협의체 위원은 LH에서 구역 내 주소지에 따라 선정했다.

백준 J&K도시정비 대표는 "현재까지도 뉴타운 해제지역에는 과거 갈등 당시 주민들이 남아 있는 경우가 많다"며 "사업성 향상과 별개로 인적 구성 조율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상계3구역은 공공재개발로 1885가구(일반분양 324가구, 공공임대 461가구) 공급을 추진하고 있다.

[이축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2월 2주 분양동향] 익산 제일풍경채 센트럴파크 등 1만 3천가구 355
현재글주인없는 공공재개발의 민낯, 주민협의체 만들자마자 내분 1120
이전글[9월 2주 분양동향] 달서 SK VIEW 등 2천 1백 가구 131957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