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서울 전농구역 규제풀어 아파트 공급수량 '확' 늘린다

2021-09-09 매일경제

조회 3,423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재정비계획변경안 수정가결
824가구서 1122가구로 증가
"주거비율 완화조항 활용해
도심주택공급 속도 높일 것”

서울시가 직주근접이 가능한 주택을 늘리기 위해 청량리 뉴타운(재정비촉진지구) 내 전농구역에 상업시설 대신 아파트를 더 짓기로 했다.

서울시는 "지난 7일 제8차 도시재정비위원회를 열고 동대문구 전농동 494 일대 전농구역 재정비촉진계획변경을 수정가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미지

 


서울시 결정으로 전농구역에는 기존 824가구(임대 163가구)보다 298가구 늘어난 1122가구(임대 190가구) 규모의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게 됐다. 최고 높이 48층(150m), 4개동 규모로 용적률 724.8%, 건폐율 42.6%를 적용받는다.

주거비율이 69.9%에서 86.5%로 크게 올랐는데 이는 한시 규정인 '재정비촉진지구 내 주거비율 완화 조항'을 적용받았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상업지인 경우 비주거시설(판매·문화·근린생활시설 합산)을 전체 연면적의 30% 이상 공급해야 하지만 완화 조항을 적용하면 이 기준이 10%로 낮아진다.

이렇게 되면 주거시설을 더 많이 지을 수 있고 늘어난 가구 수만큼 일반분양 수입분이 늘어나면서 사업성도 상향된다. 전농구역은 그동안 사업성이 낮아 추진 동력이 부족해 사업이 장기간 정체되고 있던 지역이다. 단, 해당 조항은 내년 3월까지 사업시행인가를 신청하는 지역에만 적용한다.

서울시는 최근 주택 부족을 해소하기 위한 수단으로 비주거시설 기준을 낮추는 방법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지난 7월에는 상봉재정비촉진지구 내 상봉9구역에 해당 조항을 적용해 초기 43%에 달하던 판매시설 비율을 대폭 낮추고 주거비율을 상한선인 90% 수준까지 높였다. 인근 상봉7구역 역시 주거비율을 최대로 늘려 종전 계획인 511가구보다 420가구 늘어난 931가구를 짓도록 했다.

이처럼 주상복합 건축물에 주거비율 90%를 적용하는 것은 과거 IMF 외환위기 당시 부동산 분양시장을 촉진하기 위해 목동 하이페리온·도곡동 타워팰리스 등에 예외적으로 허용했던 주거시설 비율과 같다.

또 시는 남측 답십리로에 광장을 조성하려던 기존 계획을 조정해 북측에 소공원(3193㎡)과 철로변 녹지띠를 조성하도록 했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이번 변경으로 도심 내 주택 공급 확대를 통해 서민 주거복지에 기여함은 물론 속도감 있는 사업 시행으로 도시 환경이 개선돼 지역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축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2월 2주 분양동향] 익산 제일풍경채 센트럴파크 등 1만 3천가구 339
현재글서울 전농구역 규제풀어 아파트 공급수량 '확' 늘린다 3423
이전글[9월 2주 분양동향] 달서 SK VIEW 등 2천 1백 가구 131833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