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녹물에 주차 전쟁, 그래도 산다"…30년 넘은 노후주택 밀집지 새 아파트 귀한 몸

2021-11-02 매일경제

조회 1,221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대구 서구·남구 서울 노원구 등 노후주택 비율 높아
주택 수요 꾸준해도 주택 공급 여전히 부족

이미지
이미지2020년 인구 10만명 이상 도시 기준 30년이상 노후주택 현황 [자료 = 국토부]

 

노후주택 비율이 높은 지역에서 공급되는 신규 아파트들이 귀한 대접을 받고 있다. 새 아파트로 이주하려는 대기수요가 풍부하지만 공급이 뒷받침되지 못하기 때문이다.

1일 국토교통부의 건축물 현황 통계 자료에 따르면, 2020년 기준 10만명 이상 도시 가운데 30년 이상 노후주택의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대구시 서구로, 44.5%에 달했다. 두 집 중 한 집이 노후주택인 셈이다. 대구 서구에 이어 대구 남구(42.5%)와 서울 노원구(38.6%), 부산 동구(37.3%), 경기 광명시(36.7%), 대전 중구(36.6%) 등지가 노후주택 비율이 높았다.

일반적으로 노후주택 밀집지역은 주거선호도가 높다. 학교나 공원, 도로 등 기반시설을 비롯해 상업·문화시설 등 생활 인프라까지 대부분 잘갖춰져 있어서다. 다만, 아파트 부지가 거의 남아 있지 않아 주택 수요는 꾸준하지만, 신규주택 공급은 여전히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노후주택이 밀집 지역은 분양사업장마다 치열한 청약 경쟁이 펼쳐지고 있다. 노후주택 비율이 두번째로 높은 대구 남구에서 지난 공급된 '힐스테이트 대명 센트럴'과 '대봉교역 '금호어울림 에듀리버'을 비롯해, 7월 분양한 '교대역 푸르지오 트레힐즈' 등은 분양 시작과 동시에 단기간 100% 계약률을 기록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월 4주 분양동향] 북서울자이 폴라리스 등 4천 5백 가구 1751
현재글"녹물에 주차 전쟁, 그래도 산다"…30년 넘은 노후주택 밀집지 새 아파트 귀한 몸 1221
이전글[11월 1주 분양동향] 운정신도시 푸르지오 파르세나 등 4천 2백 가구 82851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