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10집 중 7집은 한강뷰 꽝?'…용산 여의도 재건축 부녀회가 난리났다

2021-11-03 매일경제

조회 948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조망 따라 집값 수억 차이
용산 산호아파트 주민들
"재건축땐 조망 보장 안돼"
조합임원 해임 총회 열기로

여의도 목화아파트 주민은
동호수 배정 불리해질라
통합재건축에 반대 기류

이미지
이미지서울 용산구 원효로 한강변에 위치한 산호아파트 전경. 지난 4월 서울시 건축심의를 통과했지만 최근 가구 간 한강 조망권 문제로 내홍을 겪고 있다. [박형기 기자]

 

날로 커져가는 '한강 조망권'의 가치로 인해 정비사업 현장 곳곳에서 갈등이 속출하고 있다. 현재는 집 안에서 한강뷰를 볼 수 있는데, 재건축되면 한강뷰가 가능한 동·호수에 배정될지 기약이 없는 곳에서 반발이 일어나는 것이다.

2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 원효로 한강변에 위치한 산호아파트는 오는 9일 조합 임원 해임 총회를 개최한다. 한강 조망권을 둘러싼 갈등 때문이다. 이 단지는 한강과 남산을 조망할 수 있고 용산국제업무지구가 근접해 입지가 탁월하다. 2017년 8월 조합을 설립했고, 올해 4월 특별건축구역으로 서울시의 건축심의를 통과했다. 당시 조합에서는 한강 조망 가시각이 45도 이상인 가구가 80.83%라고 공지했다.

그러나 일부 조합원이 가시각이 45도 이상인 가구가 32%밖에 안된다고 주장하면서 갈등이 시작됐다.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는 "산호아파트는 여의도를 한눈에 바라보는 한강변 최고의 입지로 동부이촌동보다 조망권이 더 좋다"며 "그러나 중소 설계업체가 설계를 맡으면서 당초 조합 측의 100% 조망권 확보 공약이 무산됐다. 전체 조합원 554명 중 200명 이상이 해임에 동참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5월께 비상대책위가 설립됐고, 이달 9일에는 급기야 조합 임원 해임 등을 위한 총회까지 잡혔다.

이는 한강 조망권 여부에 따라 같은 단지 내에서도 수억 원의 차이가 발생하기 때문에 일어나는 현상이다. 김학렬 스마트튜브 연구소장은 "이른바 한강 프리미엄이란 게 조명받기 시작한 건 2000년대 초반부터"라며 "2003년 용산구 동부이촌동 LG한강자이를 분양할 때 한강 조망권에 따라 분양가를 3000만~4000만원 차이를 두면서 시장 가격에 본격적으로 반영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1990년대까지는 한강 조망권보다는 역과의 거리, 평수가 더 중시됐다. 역과 가까운 동이 한강이 보이는 동보다 시세가 비쌌던 것이다.

한강 조망권을 둘러싸고 잡음이 이는 것은 여의도도 마찬가지다. 현재 서울시는 여의도 한강변에 위치한 '삼부·목화아파트' 단지와 '화랑·장미·대교아파트'를 각각 묶어 통합 재건축하고 기부채납을 조건으로 최고 50층 이상으로 높이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지난 9월에는 삼부·목화아파트 주민과의 간담회에서 두 단지가 통합 재건축을 추진하면 법적 상한 용적률이 600%인 상업지역으로 종 상향을 해주겠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하지만 한강변에 더 가깝게 위치한 목화아파트 소유주들은 통합 재건축에서 동·호수 배정상 불리해질 수 있다면서 통합 재건축에 반대한다는 입장이다. 통합 재건축은 한강이 바로 보이는 목화아파트 자리를 기부채납하고 삼부아파트 자리에 50층 이상으로 올리는 계획인데, 이렇게 되면 목화아파트 주민 입장에서는 한강 조망권을 보장받을 수 없게 된다. 통합 재건축에서 초고층으로 지어진다면 삼부아파트가 주택형 면적이 더 넓기 때문에 조망 등에서 조건이 더 우수한 주택의 입주권을 선택하는 데 유리한 측면이 있다.

반면 정부 규제가 '메기효과'로 작용하면서 한강뷰를 둘러싼 갈등이 해소된 사례도 있다.

서초구 신반포 2차는 재건축하려고 해도 한강 조망권을 인정받으려는 한강변 단지와 대지지분을 인정받으려는 비한강변 단지 간 이해 충돌이 강해 한때 '조합 설립이 불가능한 단지'로 불렸다. 그러나 지난해 말 17년 만에 조합 설립 총회를 열었다. 올해 초 재건축 조합원 자격을 받으려면 2년간 실거주해야 하는 법안이 통과된다는 관측이 고개를 들면서 법안 통과 이전에 조합 설립을 서두른 것이다. 투기를 막겠다고 만든 이 법안은 결국 여당이 자체 폐기했다. 결과적으로 강남 재건축 단지들의 진행 속도만 높여준 꼴이다.

인근 부동산 관계자는 "실거주 2년 법안 처리가 코앞에 닥쳤다고 하니 미국에 살고 있는 소유주들까지 들어와서 조합 설립 총회에 참석했다"며 "수십 년 묶은 갈등이 이렇게 한 번에 해결되는 게 놀라웠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김태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2월 1주 분양동향] 힐스테이트 몬테로이 등 5천 3백 가구 430
현재글'10집 중 7집은 한강뷰 꽝?'…용산 여의도 재건축 부녀회가 난리났다 948
이전글[11월 1주 분양동향] 운정신도시 푸르지오 파르세나 등 4천 2백 가구 85010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