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단독] 양재2동 2구역, 공공개발 신청 추진

2021-11-01 매일경제

조회 847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강남권 첫 후보지 나올지 관심

서울 서초구 양재2동 2구역 소유주들이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신청을 추진하고 있다.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은 올해 2·4 대책에서 새로 도입된 공공주도사업이다. '오세훈표 재개발'인 신속통합기획(옛 공공기획)에 합류한 강남구 일원동 대청마을에 이어 양재2동 2구역이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추진을 저울질하면서 공공 참여 개발에 소극적이었던 강남권에서도 관심이 올라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미지

 


31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양재2동 2구역은 최근 소유주 모임 카페를 만들고 단체대화방을 통해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신청을 논의하고 있다. 서초구에도 관련 문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은 2·4 대책에서 새로 도입한 사업이다. 역세권, 준공업지역, 저층 주거지 등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 주도하에 고밀 개발하는 사업이다. 양재2동 2구역 소유주들이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신청을 검토하는 이유는 민간재개발로는 사업성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구역 주민대표단 관계자는 "2구역은 새 빌라가 우후죽순 생겨 민간재개발 노후도 기준인 '30년 이상 67%'보다 많이 낮다"며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노후도 기준인 '20년 이상 60%'를 적용하면 우리는 73%라 신청할 만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양재2동 2구역은 신분당선 양재시민의숲 역세권으로 양재동 하나로클럽 등이 가까워 입지가 좋다. 하지만 낮은 빌라 등이 밀집해 주거 환경은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았다. 제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단독, 다가구, 다세대, 근린생활시설이 복잡하게 들어서 있다. 그동안 일부 소유주가 재개발을 여러 번 시도했으나 사업성이 낮아 번번이 무산됐다.

강남권에서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을 저울질하는 것은 강남구 일원동 대청마을 이후 두 번째다. 대청마을은 도심복합사업 예정지구에 필요한 주민 동의율 10%를 넘겼고, 강남구청은 국토교통부와 LH에 해당 구역을 추천했으나 번번이 고배를 마셨다. 실제로 정부는 여러 차례에 걸쳐 도심복합사업 후보지를 발표하고 있지만 강남권은 전무한 상태다.

그동안 강남권에서는 민간 개발을 선호하고, '공공'에 대한 거부감이 높았다. 하지만 최근 노후도·용도지역 등 여러 이유로 재개발 사업성이 좋지 않은 곳을 중심으로 공공이 일정 형태로 참여하는 개발사업에 대한 관심이 올라가고 있다. 실제로 대청마을은 도심복합사업에 탈락한 이후 서울시의 신속통합기획 재개발 사업에 다시 신청했다.

하지만 양재2동 2구역이 실제 2·4 대책 후보지로 연결되려면 넘어야 할 산이 아직 남아 있다. 사업 신청에 필요한 주민 동의율(10%)과 확정에 필요한 주민 동의율(67%)이 최대 변수다.

[손동우 부동산전문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월 4주 분양동향] 북서울자이 폴라리스 등 4천 5백 가구 1746
현재글[단독] 양재2동 2구역, 공공개발 신청 추진 847
이전글[11월 1주 분양동향] 운정신도시 푸르지오 파르세나 등 4천 2백 가구 82840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