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한강 조망 한남5구역 2555가구 대단지로

2021-10-07 매일경제

조회 967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한남5 재정비촉진계획 변경…한남뉴타운 잰걸음

소형 가구 늘고 임대 줄어
기존보다 총 196가구 증가
건축 심의 통과도 속도 낼 듯

이웃 4구역도 주민공청회
가장 큰 3구역 조합장 선거

이미지
이미지한남뉴타운 중 남산과 한강 조망권을 모두 쥔 한남5구역이 최고 높이 23층, 2555가구 규모 단지로 탈바꿈한다. 사진은 한남뉴타운 일대 전경. [매경DB]

 

한남뉴타운(재정비촉진지구) 중 남산과 한강 조망권을 모두 쥔 한남5구역이 최고 높이 23층, 2555가구 규모 단지로 탈바꿈한다. 바로 옆 한남4구역도 연내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한남2구역도 사업시행 인가를 앞두고 있어 한남뉴타운 일대 개발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는 지난 5일 제9차 도시재정비위원회를 열고 용산구 동빙고동 60 일대 한남5구역 재정비촉진계획 변경 및 경관심의안을 '수정가결'했다고 밝혔다. 한남5구역은 한남뉴타운 내 5개 구역 중 평지 비율이 높고 남향으로 한강을 끼고 있어 노른자 입지로 유명한 곳이다. 서울시 경관기본계획에 따라 남산 7부 능선을 넘지 않도록 최고 높이 23층으로 조성한다. 용적률은 219.4%를 적용받아 전체 2555가구(임대 384가구) 단지로 들어선다.

소형 평형(전용면적 60㎡ 이하) 비중이 늘어나면서 총 가구 수는 기존(2359가구)보다 늘었다. 그중 임대가구 수는 403가구에서 384가구로 줄면서 사업성도 확보했다. 전용 84㎡ 규모 임대주택을 20가구 확보해 소형 평형 위주 임대주택 공급 관행 탈피를 시도한 점도 돋보인다.  

 

이미지

 


서울시가 정비사업 심의 기간을 앞당기는 제도로 운영하는 신속통합기획의 초기 유형에 해당하는 곳이어서 건축 심의도 빠르게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한남5구역은 서울시가 도시경관 개선 차원에서 공공건축가를 총괄계획가(MP)로 파견해 사업 밑그림을 그린 곳이다. 구역 내 지역자산인 수령 480년의 은행나무와 느티나무 등 보호수, 지역 향토 문화재인 동빙고부군당 등은 공원 조성계획과 연계해 보전하도록 했다. 또 기부채납 체육시설 용지(4955㎡)에 청소년수련시설과 도서관을 중복 결정해 함께 조성하도록 했다. 기존 시설인 서빙고동주민센터와 119안전센터는 신축 이전한다.

한남5구역은 구역에 속한 한국전력 변전소 이전 문제로 다툼을 겪었으나 현재 대체 용지 확보와 지중화 비용 부담 등 주요 주제 합의에 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용산구 관계자는 "조만간 조합과 한전 간 협약 체결이 이뤄질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간 서울시는 조합에 한남5구역 재정비촉진계획 변경 선결 조건으로 한전 이전 동의서를 요구했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한남5구역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은 남산자락의 구릉지 경관을 보호할 수 있도록 지형에 순응하는 다양한 주거 유형과 건축 디자인으로 공공성을 확보했으며, 향후 남산과 한강이 어우러지는 서울의 명품 주거단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남5구역과 맞닿은 한남4구역도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을 추진하고 있다. 이곳은 2595가구 규모의 새 아파트를 지으려는 곳으로 사업 내 걸림돌로 여겨졌던 신동아아파트를 철거하기로 결정하면서 사업 기대감이 부쩍 높아졌다. 한남4구역은 조합원 수가 1200명으로 한남2구역(909명) 다음으로 적지만, 재개발 사업 후 가구 수는 2구역보다 70%가량 많아 사업성이 좋은 곳으로 꼽힌다. 한남4구역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은 이르면 올해 안에 이뤄질 전망이다. 정비 업계 관계자는 "최근 한남4구역 주민 공청회에서 대형 평형을 늘리는 방향으로 촉진계획을 변경하자는 민원이 들어온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총사업비만 7조원에 달해 가장 규모가 큰 한남3구역은 이번주 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있다. 지난해 현대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하고 5816가구(임대 876가구 포함) 대규모 단지인 '디에이치 한남' 건설을 추진한다. 조합장 선거 과정에서 잡음도 나오고 있다. 인근 한남2구역도 사업시행인가를 신청해 심의 절차를 진행 중이다. 한남1구역은 정비구역에서 해제됐고 공공재개발도 어려워진 상태다.

[이축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현재글한강 조망 한남5구역 2555가구 대단지로 967
이전글[4월 1주 마켓워치] 개발호재로 가득 찬 강남, 10년 후 미래가치 372214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