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전세난에 오피스텔 전·월셋값도 동반 상승

2021-01-05 매일경제

조회 3,327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한국부동산원 오피스텔 가격동향…"아파트 전세부족 등 영향"


이미지

이미지서울 광화문 인근 오피스텔 밀집지역


아파트를 중심으로 시작된 전세난이 확산하면서 오피스텔의 전·월셋값도 크게 오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부동산원은 지난해 4분기 전국의 오피스텔 전셋값이 0.62% 올라 전분기(0.27%)보다 상승 폭을 키웠다고 4일 밝혔다.


부동산원은 1∼2인 가구 증가와 주택 대체제로서 오피스텔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자 2018년부터 분기별 오피스텔 가격 동향을 조사해 발표하고 있다.


전국 오피스텔 전셋값은 재작년 4분기 0.06%에서 지난해 1분기 0.12%로 상승 폭을 키웠다가 2분기 -0.04%로 하락했으나 새 임대차법 시행 이후인 3분기 0.27% 상승으로 반등했고 4분기 0.62%로 상승 폭을 더 키웠다.


수도권은 작년 4분기 0.70% 올라 상승 폭이 전분기(0.35%)의 2배에 달했다. 지방도 전분기 -0.04%에서 0.28%로 상승 전환했다.


서울은 0.57%, 경기는 0.86% 올라 각각 전분기(0.33%·0.86%)의 2배 가깝게 상승했으며 인천은 0.70%로 전분기(0.06%) 대비 상승 폭이 10배 넘게 커졌다.


작년 3분기 상승률이 마이너스였던 부산(-0.04%→0.28%), 대구(-0.01%→0.97%), 광주(-0.33%→0.19%), 대전(-0.21%→0.37%) 등은 상승 전환했다.


이미지

이미지서울 마포구의 한 부동산중개업소 매물정보란


부동산원은 "서울의 경우 저금리 유동성 확대, 집값 상승 등에 따른 임대인의 월세 선호로 수급 불균형이 심화했고 인천은 주택 전세시장의 상승과 임대차 3법 개정 등으로 이전 수요가 더해지며 전세 공급 부족이 지속돼 오피스텔 전셋값도 올랐다"고 분석했다.


전국의 오피스텔 월세도 작년 4분기 0.25% 올라 전분기(0.07%)와 비교해 상승 폭을 키웠다.


월세는 재작년 4분기부터 작년 2분기까지 -0.21%, -0.12%, -0.26%로 마이너스 상승률을 기록했으나 새 임대차법 시행 이후인 작년 3분기 0.07%로 상승 전환한 뒤 4분기 0.25%로 상승 폭을 더 키웠다.


수도권(0.13%→0.29%), 서울(0.10%→0.10%), 경기(0.24%→0.52%) 등은 전분기보다 상승 폭이 커졌고, 인천(-0.09%→0.26%), 대구(-0.04%→0.37%), 광주(-0.61%→0.05%), 울산(-0.15%→0.48%) 등은 전분기 마이너스에서 4분기 상승으로 전환했다.


부동산원은 "경기도의 경우 아파트값 상승이 지속되면서 교통·학군 등 여건이 우수한 지역의 중형 이상 오피스텔 수요가 급증하면서 월세도 크게 올랐다"고 설명했다.


오피스텔 매매가격은 작년 3분기 -0.06%에서 4분기 0.05%로 상승 전환했다.


다만, 오피스텔의 주택 수 산입에 따른 일부 투자심리 위축 등 영향으로 지역에 따라 분위기는 제각각이었던 것으로 부동산원은 분석했다.


서울은 투자 심리 위축 등 영향으로 전분기 0.12%에서 0.01%로 상승 폭이 감소했으나 경기는 0.03%에서 0.28%로 상승 폭을 키웠고, 인천은 -0.37%에서 -0.15%로 하락 폭이 줄었다.


지방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매수 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신축 오피스텔 공급이 지속되면서 0.14% 하락했다.


작년 4분기 전국 오피스텔 전월세 전환율은 4.85%로 전분기보다 다소 내렸고, 오피스텔 수익률은 4.77%로 전분기보다 소폭 올랐다.


이미지

이미지2020년 4분기 전국 오피스텔 가격동향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현재글전세난에 오피스텔 전·월셋값도 동반 상승 3327
이전글[투자백서 122] 다주택 양도소득세 중과로 세테크 중요성 부각 349104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