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남양주 3기 신도시 발표 초기부터 반발 `확산`

2018-12-26 매일경제

조회 5,346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사업예정지 주민 '강제 수용 반대'·주변 지역 '교통난 우려'


국토교통부가 지난 19일 경기도 남양주시 왕숙지구 1천134만㎡를 3기 신도시로 개발하겠다고 발표한 뒤 사업예정지와 주변 지역에서 반대의 목소리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25일 남양주시 등에 따르면 3기 신도시 개발에 반대하는 '남양주 개발제한구역 국민대책위원회' 소속 300여 명이 지난 24일 남양주시청사 앞에서 '왕숙1·2지구 수용반대 투쟁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지역 주민이 삶의 터전에서 쫓겨나는 개발제한구역 강제수용에 반대한다"며 "강제수용은 대체 토지가 절대 부족한 상황에서 자영업자를 대책 없이 몰아내는 것"이라며 3기 신도시 개발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들은 "48년 그린벨트도 지긋지긋한데 강제로 쫓겨나게 생겼다"며 "생존권을 보장받는 날까지 투쟁을 계속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업예정지 주변 주민들의 반대 입장도 잇따라 나오고 있다.

이들은 교통 문제 악화를 우려하고 있다.

3기 신도시 남쪽에 있는 다산신도시 입주민 등으로 구성된 '다산신도시 총연합회'는 지난 21일 보도자료를 내고 교통난 등 신도시 개발에 따른 부작용을 우려하며 철도교통망 확충을 촉구했다.

다산신도시 주민들은 왕숙지구는 6만6천 가구이고 현재 추진 중인 양정역세권(1만4천 가구), 진접2 택지지구(1만2천500가구), 진건 뉴스테이(6천500가구) 지구까지 합치면 향후 입주민이 9만9천 가구에 달해 심각한 차량정체를 우려했다.

이들은 "3기 신도시의 교통지옥을 해소할 실질적인 철도 교통대책은 미확정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 뿐"이라며 "중요 철도교통대책이 생략된 채 신도시를 지정한 국토교통부와 이를 수용한 조광한 시장과 남양주시에 유감을 표하며 경의중앙선과 경춘선의 복복선화 등 시민이 원하는 광역교통망대책에 대해 국토부와 재협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3기 신도시 북쪽에 있는 진접2지구 주민 등으로 구성된 '진접 시민연합회'도 지난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반대입장을 밝혔다.

오석원 진접 시민연합회 사무총괄은 "1시간이면 충분하던 출퇴근길이 다산신도시가 들어서며 1시간 10분, 1시간 20분으로 길어지고 있다"며 "4호선을 연장하는 진접선 개통이 2020년에서 2021년으로 미뤄진 상황에서 또 다른 신도시 계획발표는 교통혁명이 아닌 교통지옥만 만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국토부는 3기 신도시 주택공급을 발표하며 남양주 왕숙지구 교통대책으로 GTX-B 노선 진접선 풍양역 신설, 별내선 3㎞ 연장, 경의중앙선 역 신설, 남양주 가운사거리 등 3개 정체 지역 교차로 입체화, 남양주 수석동과 하남 미사동을 잇는 수석대교 신설, 왕숙천변로 신설(6㎞, 8차로)과 국지도 86호선 확장 등을 내놓은 바 있다.

주민들의 반대 여론에 대해 남양주시는 충분한 보상과 함께 광역교통망 구축을 서둘러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는 입장이다.

남양주시 관계자는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최대한 시세를 반영해 보상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정부가 광역교통망 확충을 2028년까지 완료하겠다는 입장이어서 교통은 확실히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월 3주 분양동향] 광주 방림 골드클래스 등 1천 5백 가구 839
현재글남양주 3기 신도시 발표 초기부터 반발 `확산` 5346
이전글[12월 4주 분양동향] 위례포레자이 등 8천 3백가구 33689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