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GTX·신안산선 앞당긴다는데…문제는 돈

2018-12-20 매일경제

조회 6,452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GTX A·C 이어 B노선도 가속
신분당선 연장·2층버스 확대
빨라야 2025년 GTX 개통
입주시기보다 늦어 `교통섬` 우려
◆ 3기 신도시 4곳 / 교통망 공들인 정부 ◆

3기 신도시를 발표하면서 정부는 교통망 미비로 '교통 지옥'으로 전락했던 2기 신도시 문제를 되풀이하지 않겠다고 자신감을 내보였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A·C노선과 신안산선(경기도 안산∼광명∼여의도)의 조기 착공을 추진하고, GTX B노선과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연장사업, 인천 계양~강화 고속도로 사업도 조기에 착공하는 등 교통망에 큰 공을 들였다는 것이다.

그러나 3기 신도시 중 가장 큰 규모인 남양주·인천 계양의 핵심 교통망인 GTX B노선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여부가 이번에 발표되지 않았다. 설사 내년에 착공한다고 해도 이르면 2025년에야 개통이 가능할 것으로 보여 남양주 등의 신도시가 건설될 경우 입주 직후 당분간 교통난은 피하기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19일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의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수도권에 15만가구 규모의 주택공급 계획을 밝히면서 이에 따른 교통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대책도 함께 내놓은 것이다. 이 방안에 따르면 그동안 사업 추진 속도가 더뎠던 GTX 사업의 속도가 빨라져 GTX A·C노선과 신안산선을 조기에 착공한다.

내년부터 신안산선은 착공을 시작하고, GTX C노선은 기본 계획에 착수한다. 계획대로 조기 개통이 되면 신안산선은 2024년, GTX A노선은 2023년, GTX C노선은 2026년 개통된다. GTX A·C노선의 수혜는 주로 동탄, 의정부, 파주 등 2기 신도시에 집중돼 있다. 신안산선의 경우 광명·시흥 등 지난 9월 21일 발표한 중소규모 택지들이 수혜를 본다.

GTX B노선은 내년 안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국토부와 인천시 등은 이번 3기 신도시 발표 이전에 기획재정부 등으로부터 예타 면제를 받기 위해 노력했지만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 관계자는 "GTX B노선역을 추가하고 진접선에는 풍양역을 신설해 서울로 15분 내외에 연결 가능토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내년 상반기 내 예타 면제를 받을 경우 2025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에 발표된 신도시는 2023년 분양하고 2024년 입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가장 빠른 계획으로도 1년 안팎의 입주와 교통연결 간 시간 격차가 나타난다. 그나마 2025년 개통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지도 미지수라는 게 전문가들 분석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핵심 교통인 GTX가 완공되기까지 아무리 빨라도 5년 이상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지금 계획대로라면 교통망 확충 효과는 신도시 입주 이후에나 기대할 수 있어 초기 입주민들에게 불편함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보조가 되는 도로망을 대거 확충했다는 입장이다. 먼저 제1외곽순환도로의 상습정체구간을 정비하고 병목구간 복층화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또 제2외곽순환도로는 2025년까지 전 구간 개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이 밖에 위례 트램과 7호선 연장은 신속히 진행하고 3호선 연장안도 추진을 검토할 예정이다.

광역버스노선도 강화된다. 먼저 수도권 동서남북 외곽 지역에서 서울 중심을 잇는 광역버스망 수요가 있는 지역에 광역급행버스(M-버스)를 신설할 예정이다. 대상 지역은 서북부 수색역, 서부 김포공항역, 서남부 선바위역, 동북부 하남·강일·남양주, 동남부 청계산역 인근 등이다.

또 버스 교통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정시성을 보장하기 위해 전용 'S-BRT'도 도입한다. S-BRT는 기존 간선급행버스체계보다 한 단계 더 나아가 전용차로, 우선신호체계 등 지하철 시스템을 버스에 도입한 체계다. 이와 함께 차내 혼잡도 완화와 수송 용량 확대를 위해 수도권과 서울을 오가는 광역버스에 2층 버스 도입도 확대한다. 2층 버스 도입은 차 내 혼잡이 심한 버스노선부터 우선적으로 도입을 검토한다.

국토부는 내년 3월 출범하는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를 중심으로 이 같은 핵심사업을 신속히 추진하고 지연 중인 교통개선사업에 대한 이견 조정도 서두를 방침이다.



[김태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월 4주 분양동향] 북서울자이 폴라리스 등 4천 5백 가구 1758
현재글GTX·신안산선 앞당긴다는데…문제는 돈 6452
이전글2019년 분양 신호탄, 수도권 유망 분양단지 24774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