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아파트보다 싸고 정비사업 기대감까지"…서울 전체 주택거래 66% 빌라

2022-09-19 매일경제

조회 826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이미지
이미지서울시내 빌라 밀집지 모습 [사진 = 연합뉴스]

 

주택 거래 시장에서 서울 아파트 매매 건수가 역대 최소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금리 인상과 물가 인상 등 경제 불안 여파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상대적으로 가격이 싼 빌라(다세대·연립주택)가 아파트의 매매건수가 크게 웃돌고 있다.

19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 통계에 따르면 계약일 기준 아파트 매매 건수는 지난 7월 643건으로 2006년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이래 역대 최소를 기록했다. 8월에도 현재까지 신고된 건수를 기준으로 540건에 불과해 최소치를 재차 경신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고 기한(계약 후 30일 이내)이 10일 정도 남아 있긴 하지만, 남은 기간 100건이 넘는 매매량이 추가 신고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이달 들어서도 현재까지 서울 아파트 매매 신고 건수는 73건에 그치고 있다.

이에 비해 서울 빌라 매매 건수는 지난해 1월 아파트 매매 건수를 추월한 이후 지금도 같은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전달과 이달에도 빌라 매매는 이날까지 신고된 건수를 기준으로 각각 1882건, 243건이 등록돼 아파트 매매 건수의 세 배를 상회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시장에서 빌라는 거래가 잘 이뤄지지 않아 환금성이 떨어지고, 가격도 잘 오르지 않는다는 인식 때문에 그동안 주택 수요자들이 대체로 빌라보다는 아파트를 선호하는 현상이뚜렷했다. 하지만 작년 하반기부터 고강도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압력, 올해부터 본격화된 경기 침체 우려 등이 겹치면서 상황이 역전됐다.

빌라 매매 역시 금리 인상과 경기 부진 여파로 지난 4월(3897건) 이후 감소세지만, 21개월째 아파트 매매량을 웃돌고 있다.

빌라가 전체 매매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의 주택유형별 매매 통계(신고일 기준)에 따르면 지난 7월 서울의 전체 주택(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주택·아파트) 매매 4858건 중 빌라(다세대·연립주택)가 3206건으로 전체의 66.0%를 차지했다.

반면 서울에서 아파트 매매가 차지하는 비율은 지난 7월 21.2%로,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최저치를 나타냈다. 같은 달 강서구(83.4%), 양천구(81.3%), 강북구(80.3%)에서는 전체 주택 매매 10채 가운데 8채 이상이 빌라인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시에서 빌라 매매가 상대적으로 많은 데는 시의 재개발 정비사업 활성화도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보인다. 시는 지난달 29일부터 신속통합기획 주택 재개발 2차 공모를 진행 중이다. 앞서 지난해 실시된 1차 공모에는 24개구 총 102곳이 신청해 21곳이 최종 후보지로 선정됐다.

아울러 대규모 재개발이 어려운 10만㎡ 이내 노후 저층 주거지의 주거 환경을 개선해 대단지 아파트처럼 주택을 공급하는 모아타운 사업에도 최근 19개 구에서 39곳이 신청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상반기 외지인 아파트 매매 비율 상위 지역 충청권에 집중" 90
현재글"아파트보다 싸고 정비사업 기대감까지"…서울 전체 주택거래 66% 빌라 826
이전글"갱신권 안 써도 재계약 가능"…'갑'으로 위상 달라진 세입자 1168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