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금리 인상 1인 가구 증가 영향?"…올 상반기 서울 주택거래 70% 전용 60㎡ 이하

2022-08-03 매일경제

조회 660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도봉구 10채 중 8채 소형주택 거래

이미지
이미지2006~2022년 상반기 기준 서울 전용 60㎡ 이하 주택 매매거래비율 [자료 = 한국부동산원]

 

서울 주택시장의 '거래 절벽' 현상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거래 주택마저 대부분 소형 규미인 것으로 나타났다. 1인 가구가 증가와 함께 주택가격 상승, 금 리인상 등으로 주택 실수요자가 소형주택으로 몰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3일 한국부동산원의 규모별 주택 매매거래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6월) 서울 주택 매매거래량은 총 3만4945건으로, 이 가운데 전용 60㎡ 이하의 주택 매매거래량(2만4673건)은 전체 거래량의 70.6%로 나타났다. 이는 상반기 기준 관련 통계가 시작된 2006년 이래 가장 높은 비율이다. 이어 전용 61~85㎡ 16.4%, 전용 136㎡ 이상 8.5%, 전용 101~135㎡ 3.4%, 전용 86~100㎡ 1.1% 순으로 집계됐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전용 60㎡이하의 소형 주택 매매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도봉구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도봉구의 총 주택매매거래량은 1299건으로, 이 중 전용 60㎡이하 소형주택 매매거래량(1032건)은 전체 주택거래 대비 79.4%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올 상반기 도봉구 주택거래 10채 중 8채가 소형인 셈이다. 도봉구에 이어 강서구 79.0%, 구로구 78.5%, 강북구 78.0%, 금천구 77.7%, 은평구 77.0%, 송파구 76.4%, 양천구 75.7%, 마포구 73.3%, 중랑구 73.2% 등지가 전용 60㎡이하 매입비율 높은 지역으로 꼽혔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높은 금리와 대출 이자에 대한 부담감으로 주택 매수심리가 위축됐고 비교적 가격부담이 덜한 소형주택으로 관심이 쏠리고 있다"며 "이 같은 소형주택 시장주도는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한편, 통계청 자료를 보면, 서울의 1인가구는 2010년 85만 4606가구(1인가구 비중 24.4%)에서 2015년 111만 5744가구(29.5%), 2021년 148만9893가구(36.8%)로 빠르게 늘고 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8월 3주 분양동향] 봉담자이 라젠느 등 1천 가구 712
현재글"금리 인상 1인 가구 증가 영향?"…올 상반기 서울 주택거래 70% 전용 60㎡ 이하 660
이전글분당도 18주 만에 '휘청'…1기 신도시 특별법 약발 끝났나 억단위 하락 645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