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양재2동 1구역 '공공개발' 추진

2021-11-19 매일경제

조회 1,604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노후도 20년 이상 60% 달해
2구역 이어 주민들 논의 착수

서울 서초구 양재2동 2구역에 이어 1구역 소유주들도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신청을 추진하고 있다.

18일 정비 업계에 따르면 양재2동 1구역 소유주들은 최근 '재개발 추진위원회(가칭)'를 만들고 단체대화방 등을 통해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신청을 논의하고 있다. 서초구에 관련 문의를 했고, 주민 동의서를 받는 작업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은 2·4 주택 공급대책에서 새로 도입한 사업이다. 역세권, 준공업지역, 저층 주거지 등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 주도하에 고밀 개발하는 사업이다. 양재2동 1구역 소유주들이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신청을 검토하는 이유는 민간 재개발로는 사업성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1구역 재개발 추진위 관계자는 "1구역은 노후 빌라와 새 빌라가 섞여 있어 민간 재개발 노후도 기준인 '30년 이상 67%'보다 많이 낮다"며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노후도 기준인 '20년 이상 60%'를 적용하면 사업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양재2동 1구역은 신분당선 양재시민의숲 역세권으로 양재동 하나로클럽 등이 가까워 입지가 좋다. 약 13만4000㎡, 2200가구로 구성돼 있고 양재나들목(IC) 등을 통해 경부고속도로·강남순환고속도로 등에 접근하기 쉽다. 하지만 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단독, 다가구, 다세대, 근린생활시설이 복잡하게 들어서 있어 주거 환경은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동안 일부 소유주가 재개발을 여러 번 시도했으나 사업성이 낮다는 평가 때문에 번번이 무산됐다.

양재2동 2구역에 이어 1구역도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신청을 저울질하면서 공공 참여 개발에 소극적이었던 강남권에서도 관심이 올라가는 모습이다. 하지만 넘어야 할 산이 아직 남아 있다. 사업 신청에 필요한 주민 동의율(10%)과 확정에 필요한 주민 동의율(67%)이 최대 변수다.

[손동우 부동산전문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2월 1주 분양동향] 대봉 서한이다음 등 1천 4백 가구 186238
현재글양재2동 1구역 '공공개발' 추진 1604
이전글현대건설, 브랜드 대단지 '힐스테이트 평택 더퍼스트' 내달 공급 70279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