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허가구역 피한 상계동 문의 '쑥'…6·9규제 풍선효과로 매수세

2021-06-11 매일경제

조회 910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새 규제에 재건축 단지 희비

목동단지 집주인들 '출구 막혀'

이미지

이미지최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목동 아파트 일대. 7단지 등 안전진단 결과 발표를 앞둔 곳이 많아 이번 규제의 직격탄을 맞을 전망이다. [매경DB] 

 

"아파트 매수 문의보다는 소유주들 문의 전화가 계속 와요. 대부분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여 가뜩이나 거래가 잘 안 되는데 재건축·재개발 새 규제 발표로 자신이 소유한 아파트 팔기가 더 어려워지는 게 아닌지 묻죠."(서울 양천구 목동의 공인중개사무소 대표)

"서울에서 30평형대 아파트를 10억원 미만에 살 수 있는 단지가 거의 없잖아요. 새 규제 발표 이후 매수 문의가 더 늘었어요. 규제가 시행되기 전 사두는 게 좋죠. 오히려 지금은 매수자보다 매도자가 타이밍을 잘 잡아야 할 때예요."(서울 노원구 상계동의 한 공인중개사무소 대표)

10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전날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투기과열지구 내 재건축·재개발 조합원 지위 취득을 규제하는 시점을 대폭 앞당기기로 발표하면서 서울 재건축 대표 단지가 속한 양천구와 노원구 명암이 엇갈리고 있다. 지난 4월 말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양천구 목동은 '출구가 막혔다'며 불편한 기색인데, 토지거래허가구역이 아닌 데다 아파트값이 저렴한 노원구 상계동은 매수 문의가 늘었다.

양천구 목동의 한 재건축 단지 소유주는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신규 지정되면서 거래가 사실상 끊기다시피 했는데, 조합원 지위 양도 제한 시점이 '조합설립 이후'가 아닌 '안전진단 통과 이후'로 앞당겨지면 아파트를 팔 수 있는 출구를 이중으로 막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특히 학군 전세 수요가 많은 목동에서 임대사업자들이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최근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별위원회에서 '임대사업자가 양도세 혜택을 받으려면 말소 후 6개월 내 임대주택을 팔아야 한다'고 지침을 내놓은 것과 맞물려 피해가 크기 때문이다. 안전진단 통과 후엔 새 아파트를 받을 수 없고 현금 청산만 되니 매물 가치가 떨어지고 팔기도 쉽지 않다.

노원구 상계동은 매수 문의가 늘며 상대적으로 활발한 모습이다. 상계주공1단지 인근 공인중개사는 "아직 안전진단을 통과하지 않은 단지를 사려는 매수 문의가 늘었다"며 "상계주공1단지는 4월 말 정밀안전진단을 신청해 10월 말쯤 결과를 기다리고 있어 매수·매도 모두 시간적으로 여유가 있다"고 말했다.

현재 목동신시가지아파트 14개 단지 중 안전진단을 최종 통과한 곳은 6단지가 유일하다. 9·11단지는 적정성 검토 결과 재건축 불가 판정을 받았다. 노원구에서 예비안전진단을 통과한 단지는 상계주공1·3·9·11·13·16단지, 상계 한양아파트, 상계 미도아파트, 상계 보람아파트, 하계 장미아파트다. 상계주공6단지는 정밀안전진단을 통과한 바 있다.

[권한울 기자 / 이축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30평 6.2억→11.9억…'서울아파트 4년동안 두배 올랐다' 362
현재글허가구역 피한 상계동 문의 '쑥'…6·9규제 풍선효과로 매수세 910
이전글서울 잠실·삼성·청담·대치동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1838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