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지금이 갈아탈 기회”…아파트 전세 거래량 회복 움직임

2023-03-14 매일경제

조회 565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2월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
전월보다 1235건 늘어
전세 비중 다시 50% 상회

이미지
이미지[사진 출처 = 연합뉴스]

 

서울지역 아파트 전세 거래량이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

급격한 금리인상과 부동산 경기부진의 영향으로 전세의 월세화 현상이 심화하는 분위기였지만, 전세가격이 하락하고 월세가격이 오르자 다시금 전세수요가 되살아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13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량은 1만1272건으로 전월(1만37건) 대비 1235건 늘었다. 전세 거래량이 1만건을 넘어선 것은 지난해 10월(1만722건) 이후 4개월 만이다.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강동구가 1275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송파구(994건), 노원구(898건), 강남구(825건), 강서구(743건) 등 순이었다. 아직 임대차계약 신고 기간이 남아 있어 전세거래량은 최종적으로 금리 급등 전 수준으로 돌아갈 것으로 전망된다.

전체 임대차계약에서 전세가 차지하는 비중도 다시 늘어났다. 서울 아파트 전세 비중은 지난해 10월 57.7%→11월 53.2%→12월 49.5%로 떨어졌다. 하지만 올해 1월(56.5%)과 2월(57.9%) 잇따라 증가했다.

전세수급지수도 오르는 추세다. 3월 첫째 주 서울 전세수급지수는 64.0로 전주(62.4) 대비 1.6포인트 올랐다. 전세수급지수가 100보다 높으면 전셋집을 찾는 사람이 많고, 낮으면 전셋집을 내놓는 사람이 많다는 의미다.

최근 전세시장 분위기가 풀어진 원인으로 전셋값 하락과 공급 물량 증가가 꼽힌다. 지난해 지난해 대출금리 상단이 연 7%을 넘어선 여파로 임차인들이 전세를 위한 목돈을 마련하는 대신 월세를 선호하게 됐고, 강남권을 중심으로 입주장이 시작되면서 집주인들이 경쟁적으로 전세보증금을 낮출 수밖에 없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부동산R114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두 달 동안 국토교통부의 전·월세실거래가 신고 자료를 뜯어본 결과 이 기간 전국 아파트 월세 계약 총 7만510건의 평균 월세액은 65만원에 달했다. 2년 전 같은 기간 평균 52만원(5만4490건)에 비하면 24.9% 뛰었다.

전문가들은 월세보다 전세를 선택하는 분위기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전세대출 금리가 최근 4%대로 내려와 이자 부담이 줄어든 데다가, 올해 서울 재건축 청약과 3기 신도시 청약을 기다리는 대기 수요까지 상존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한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가격이 낮아졌을 때 상급지로 갈아타려는 움직임이 있어 당분간 전세 거래는 늘어나는 흐름을 보일 것”이라면서도 “올해 서울 입주 예정 물량이 3만3000가구에 이르는 만큼 가격은 당분간 횡보하는 흐름일 것”이라고 진단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경기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739명 적발…과태료 23억원 부과 91
현재글“지금이 갈아탈 기회”…아파트 전세 거래량 회복 움직임 565
이전글서울시, 강남·목동 토지거래허가구역 안 푼다 2074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