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층간소음 크면 아파트 완공후에도 입주 못한다는데…

2022-08-02 매일경제

조회 641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새 검사제도 이달 4일 시행

실험실 진행 모형검사 대신
전체 가구 2~5% 현장검사
소음기준도 49㏈로 강화
건설사 뒷북대책 마련 급급

문제 생겨도 보강공사 어렵고
건설사 손해배상 기준도 모호

◆ 층간소음 측정방식 변경 ◆

 

이미지
이미지오는 4일부터 층간소음 사후확인제가 시행돼 아파트를 비롯한 공동주택은 건물 완공 후 층간소음 측정검사를 받게 된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오피스텔 건설 현장. [매경DB]

 

#1. 서울 방이동의 한 아파트에 살고 있는 A씨는 매일 새벽 5시에 일어난다. 이 시간에 울리는 이웃집 휴대폰 알람이 또렷이 들리기 때문이다. 더 신경 쓰이는 것은 화장실 소음이다. A씨는 "단순히 물 내리는 소리뿐 아니라 다른 소리까지 다 들린다"며 "이웃집에서도 화장실 사용하는 소리를 듣고 있다고 생각하면 소름이 끼친다"고 말했다.

#2. 올해 초 서울 서초동의 구축 아파트로 이사한 B씨는 아래층 거주자 때문에 늘 조마조마한 심정이다. 이사를 위해 도배 작업을 하고 있는데 인부들 발소리가 거슬린다며 뛰어올라 오더니 그 후부터는 시도 때도 없이 인터폰으로 "시끄럽다"고 항의를 한다. B씨는 "심지어 주말 오후 아내와 둘이 TV를 보는데 난데없이 시끄럽다고 항의한 일도 있다"면서 "다른 집 소음을 착각한 것 같다고 말해주자 '누구를 바보로 아느냐'며 큰소리를 치더라"고 말했다.

층간소음으로 인한 분쟁이 갈수록 큰 사회 문제로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마련한 새로운 '바닥충격음 측정기준'이 오는 4일부터 처음 적용된다. 새로운 측정기준의 핵심은 기존에는 아파트를 짓기 전 시행하던 층간소음 측정검사를 아파트가 다 건설된 이후 실시한다는 점이다. 현재는 건설사가 새로 지을 아파트와 동일한 설계를 적용한 바닥 모형을 만들면 실험실에서 층간소음을 측정했지만, 4일 이후 사업계획승인을 받는 아파트는 실제 바닥 공사가 끝난 아파트 단지에서 전체 가구 수의 2~5%를 무작위로 골라 현장 시험을 실시한다는 것이다. 아울러 경량충격음(가볍고 딱딱한 충격) 기준을 현재 58데시벨(㏈)에서 49㏈로, 중량충격음(무겁고 부드러운 충격)은 50㏈에서 49㏈로 강화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설계도에 적힌 방법대로 정확하게 시공하지 않으면 층간소음 성능검사를 통과하지 못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측정 결과 층간소음이 기준치를 넘으면 검사권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나 국토안전관리원이 건설사에 '보완 시공'이나 '손해배상'을 권고하도록 규정했다.

다만 시장 전문가들은 새로운 측정방식에 따라 층간소음 기준에 미달할 경우 이미 완공된 아파트를 다시 보완 시공하기가 쉽지 않다고 입을 모은다. 결국 건설사가 배상해야 할 텐데 이 경우 얼마를, 어떤 방식으로, 누구에게 배상할지 등 논란의 여지가 너무 많다는 설명이다. 층간소음을 줄이기 위한 기술을 도입하면 지금보다 건축비가 올라가고 분양가도 더 상승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미지 

 

층간소음 문제에 관심을 보여온 시민단체들은 한술 더 떠 "이번 기회에 아파트 구조를 바꿔야 근본적 해결이 된다"고 주장한다. 지금처럼 기둥 없이 벽이 천장을 받치는 '벽식구조'로는 벽과 바닥을 타고 흐르는 소음 양이 많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벽식구조를 기둥과 보가 설치되는 라멘구조로 바꾸면 효과적으로 층간소음을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새로운 제도 시행에 따라 비상이 걸린 건설사들은 앞다퉈 층간소음 저감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GS건설은 용인기술연구소에 층간소음 방지를 위한 전문연구팀인 친환경건축연구팀을 발족시켜 층간소음 방지 기술을 개발 중이며 연내 기술 개발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고성능 바닥구조 시스템인 'H 사일런트 홈 시스템Ⅰ'과 층간소음 차단 최고 수준인 1등급 기술을 확보했다. 또 8월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마북기술연구원에 층간소음 저감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실증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삼성물산도 용인에 층간소음 전문연구시설 '래미안 고요안랩 (LAB)'을 개관했다. 이곳에 바닥 슬래브 일부분만 두께를 늘리면서도 전체 소음을 줄일 수 있는 바닥구조 등 자체 개발한 층간소음 차단 기술을 시범 적용했다.

대우건설은 내력 강화 콘크리트와 고탄성 완충재, 강화 모르타르 등 3겹으로 구성된 '스마트 3중 차음구조 시스템'을 개발했고, 포스코건설은 고차음 완충재 위에 복합 구조를 덧댄 '하이브리드 강건재 활용 강성 보강 바닥시스템'을 선보였다. DL이앤씨는 층간소음 저감 기술 중 최고 등급인 1등급을 확보한 '디사일런트2 바닥구조'를 개발한 데 이어 경기도 화성에 건설 중인 아파트 현장에 이를 적용하고 성능 검증에 돌입했다. 롯데건설 역시 새로 개발한 '벽체지지형 천장 시스템'을 적용해 소음 전달 경로를 차단하는 건물 구조 시스템을 선보였고, SK에코플랜트는 중량충격음이 대폭 저감되는 새로운 바닥구조를 개발했다.

[김동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8월 3주 분양동향] 봉담자이 라젠느 등 1천 가구 719
현재글층간소음 크면 아파트 완공후에도 입주 못한다는데… 641
이전글금싸라기땅 용산정비창 개발…"역대급 호재" vs "집값 자극" 702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