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文정부 '부의 대물림' 촉진?…서울 아파트 증여비중 3년새 3배 '껑충'

2021-07-22 매일경제

조회 799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거래중 증여 강남권 높아
文정부 `부의 대물림` 부추겨

이미지

이미지문재인 정부 들어 서울 아파트 거래에서 증여가 차지하는 비중이 3배나 급증했다. 세금 등 부과에 시장에 팔기보다 자식들에게 증여를 서두르게 하는 악순환이 벌어졌다. 서울에서도 증여 비중이 높았던 지역은 서초구, 송파구, 강동구 순으로 집계됐다. 사진은 송파구 잠실동 아파트 전경 [매경DB] 

 

지난해 서울에서 거래된 아파트 7채 중 1채(14.2%)는 증여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를 작성한 이래 최대치다. 또 2017년 4.5%였던 증여 비중은 작년 14.2%로 3배 넘게 뛰었다. 현 정부 들어 다주택자 양도소득세율과 종합부동산세가 크게 오르면서 다주택자들이 세금을 내는 대신 증여를 선택한 영향이다.

 

이미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은 한국부동산원에서 제출받은 '거래원인별 서울 아파트 거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체 서울 아파트 거래 건수 중 증여가 차지하는 비중이 2017년 4.5%에서 2020년 14.2%로 3배 이상 급증했다고 21일 밝혔다. 박근혜정부 때인 2011~2016년 연평균 증여 비중은 4.5%였다.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강남권일수록 증여 비중이 높았다. 2020년에는 서초구(26.8%), 송파구(25.4%), 강동구(22.7%), 양천구(19.6%), 영등포구(19.5%) 등 순으로 전체 아파트 거래 중에서 증여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았다. 강남구의 증여 비중은 16.2%였고, 마포구·용산구·성동구는 각각 9.4%, 16.5%, 10.1%를 차지했다.

특히 강동구는 증여 비중이 2017년 2.5%에 불과했지만 올해 1~5월 누계 기준 25.7%로 10배 이상 급증했다. 양천구도 같은 기간 4.7%에서 19.5%로 크게 증가했으며 노원구 역시 3%에서 18.2%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태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가장 빨리 늙어가는 한국…서울硏 '고령 친화도시 준비' 402
현재글文정부 '부의 대물림' 촉진?…서울 아파트 증여비중 3년새 3배 '껑충' 799
이전글돈도 점수도 부족 '청약 포기자' 몰렸다…오피스텔 25평 이상 경쟁률 32대 .. 1036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