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전문가칼럼

애널리스트 사진
윤정웅[yoonjw36] [세인종합법률사무소 사무국장]
現,수원대 사회교육원 교수(부동산. 법룰)
21세기부동산힐링캠프(부동산카페) 대표
부동산힐링캠프 중개사무소 대표중개사
조인스랜드부동산 칼럼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추천하기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당신이 부동산의 왕이다.

2021-05-27 조회 501 | 추천 0 | 의견 0 | 평점:없음

흔히들 장기판을 인생의 축소판이라고 한다. 사는 동안 항시 세상과 싸워야 하니까~ 사람이 살려고 집이 있는데 집값이 비싸 집을 지키는 지킴이가 돼버렸다. 언제나 부동산값이 안정이 되어 다리 쭉 뻗고 살날이 있을까?

()은 장기판에 나오는 졸병이다. 여자 애독자들을 위해 장기판의 등장인물을 이야기 하지 않을 수 없다. 장기판에 올라와 있는 크고 작은 나무토막은 왕과 장군과 병사의 지위를 가진 것들이다. 붉은 글씨로 표시된 쪽은 한()나라 측이고, 푸른 글씨로 표시된 쪽은 초()나라 측이다.

좌우 직선으로만 가는 장군도 있고, 뛰어 넘는 장수도 있으며 모서리로만 달리는 장수도 있다. 왕은 궁궐 밖으로 나오지 못하는 특징도 있지만, 졸은 앞으로나 좌우로 한 눈금씩만 가되, 절대로 물러설 수 없음이 특징이다. 한나라와 초나라의 싸움에서 왕()이 피할 곳이 없으면 패하게 된다.

여러분께서 보유하고 있는 부동산도 장기판의 장군이나 병사와 같은 것들이다. 잘 뛰는 놈도 있고, 항시 옆으로만 가는 놈도 있고, 죽어도 한 눈금만 가는 놈도 있을 것이다. 사극(史劇)에서나 장기에서나 장군이 칼을 높이 들고 앞장서서 싸우는 이치는 같다. 부동산도 잘 뛰는 놈이 주인의 마음을 즐겁게 한다.

잘 싸우는 놈은 빨리 죽는다. 부동산도 값이 오른 놈은 먼저 팔린다. 그러다 보면 맨 뒤에서 싸우지도 않고, 팔리지도 않은 졸이 남게 된다. 부동산에서 졸은 시세가 항시 그대로인 못난 것이다. 여러분이 가진 부동산 중에 못난 것만 가진 분들도 계실 것이다. 못난 것만 가지고 있으면 속 터진다.

그러나 못난 나무가 산을 지키고, 못난 부동산이 노후를 책임지는 것이다. 요즘은 못난 자식이 효도를 하더라. 잘난 놈은 외국으로 가버리고, 부동산도 잘 난 놈은 미리 팔아 자녀들 밑으로 들어가고, 못난 놈이 노후까지 남게 된다. 결국 못난 부동산이 인플레를 방지하는 수단이 되는 셈이다.

장기도 졸이 마지막까지 남아 한 칸, 한 칸 올라가서 상대방의 왕을 항복시킬 때가 있다. 그리고 부동산도 장기판의 병사와 같은 운명의 길을 걷는다. 이제부터 못난 부동산은 노후의 종자돈으로 알고 살자. 억지로 팔려고 하면 손해만 더 커지고, 속만 뒤집힐 것이다.

오래 먹을 김칫독은 돌로 눌러 놓는다. 오래 가지고 갈 부동산도 돌로 눌러 놓자. 기존주택지 큰 집은 졸도 아닌 것이 수년째 속을 태우고 있더니 요즘은 잘 팔린다고 한다. 세상 모든 이치는 달이 차면 기우는 이치와 같다.

19639월에 삼양라면이 나왔다. 그 당시 라면 한 봉지가 10원이었는데 계란 하나 넣어 끓여 먹으니 혓바닥까지 넘어 가더라. 지금은 1000원이다. 52년 동안 100배가 올랐다. 1983년에 시내버스 요금이 120원이었다. 지금은 1200원이다. 공공요금도 32년 만에 10배가 올랐다.

. . 고생들 졸업식 날, 온 가족끼리 먹었던 자장면은 1963년도에 25원이었는데 지금은 4600원으로서 184배가 올랐다. 1975년경 대지 40, 건평 30평정도 되는 500만 원짜리 단독주택은 지금 얼마쯤 할까?(그때는 아파트가 없었으니까)

부동산은 지역에 따라 차이가 많다. 서울 변두리쯤 시세를 가늠했을 때 위 단독주택은 최하 약 5억 정도 될 것이다. 45년 만에 100배가 올랐다. 이게 바로 부동산에서 흔히 말하는 화폐가치요, 인플레라는 것이다. 부동산에서 100배는 적게 오른 것이다. 요즘도 개발호재가 있는 곳의 땅을 잘 사면 3-4배는 금방 오른다.

기존주택이나 토지, 기타 수익성 부동산은 돌로 눌러 놓을 수 있지만, 아파트 분양권을 눌러 놓으면 큰일 난다. 분양권은 죽이 되건, 밥이 되건 기한 내에 해결해야 한다. 분양권시장은 한두 달 사이에 투기꾼들에 의해 값이 정해지는 시장이다. 두 달이 지나면 썰물처럼 빠져 나간다. 그때부터 분양권은 졸이 된다.

요즘 부동산 상담이 하루에 5-6건이다. 그 중 1-2건이 대면상담이다. 상담오시는 고객들의 상담내용만 들어봐도 부동산시장의 흐름을 알 수 있다. “집을 팔까요?” 하는 상담이 많으면 살 사람이 있다는 증거이고, “분양권을 어떻게 해야 합니까?” 라고 묻는 상담이 많다면 시장은 식었다는 증거다.

토지 사도 괜찮을까요?” 라고 묻는 사람이 많으면 토지시장으로 돈이 몰리고 있다는 증거이고, “어느 아파트 청약 넣어도 될까요?” 라고 묻는 질문이 많다면 그 아파트는 박 터질 것이라는 증거다. 부동산 상담 참, 쉽다. 사람 오는 숫자만 가지고 판단할 수 있으니~ 하하,

부동산은 진실이다. 1억을 투자했으면 5년이나 10년 후에 2억이 돼야 진실한 것이다. 따라서 부동산업에 종사하는 사람은 고객과 믿음으로 거래해야 한다. 거짓으로 이룬 부동산은 아무리 장군이라 해도 졸을 당할 수 없다. 졸은 마지막까지 왕을 지킨다. 당신은 왕이다.


글쓴이 : 윤 정 웅

21세기부동산힐링캠프 대표. http://cafe.daum.net/2624796

부동산힐링캠프 대표중개사 http://cafe.daum.net/6816627

노다지 부동산 카페 대표 https://cafe.naver.com/3668

수원대학교 평생교육원 교수(부동산, 법률학) 010-5262-4796. 031-681-6627

 

 

윤정웅님이 쓴 다른 칼럼
[2021-06-23] 부동산을 사고파는 일도 장사다.
[2021-06-21] 부지런하면 밥은 먹는다.
[2021-06-09] 부동산 사해행위와 통정허위표시
[2021-06-04] 부동산 계약과 신의성실의 원칙
[2021-05-17] 서해안일대 개발속도 빠르다.

트위터 페이스북 추천하기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누구를 위하여 매입임대는 폐지되나 594
현재글당신이 부동산의 왕이다. 501
이전글과연 집값 잡을 의지가 있는가 732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