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분양 집중정보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 메일발송하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쌍용건설, 싱가포르 2개 현장 1천만 인시 無재해 초 읽기!

쌍용건설 2013-05-15 조회 4,205
-해안 지하고속도로 현장 … 매립지 고난도 공정 무재해 1,000만 달성
-도심 지하철 900만 돌파 … 싱가포르 지하철 최고 기록 갱신 중
-해외 재해발생시 대규모 손실, 입찰박탈 우려 … 무재해 대기록, 이미지 업



 쌍용건설 (회장 金錫俊)은 최근 싱가포르에서 시공중인 마리나 해안고속도로 (Marina Coastal Expressway) 482공구가 무재해 1천만 인시를 달성한 데 이어 도심지하철 2단계 (Downtown Line Phase 2) 921 현장도 1천만 인시 달성을 눈 앞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1천만 인시 무재해는 100명의 근로자가 하루 8시간씩 일한다고 가정했을 때 34년, 총12,500일 동안 단 한 건의 재해도 없어야 하는 대기록으로 국내 토목에서는 단 1건의 사례도 없으며, 해외에서도 극히 드문 일이다.
 
 매립지 지하 10m아래에 최대 130m 폭의10차선 도로와 향후 들어설 지하철 터널 구조체 등을 건설하는 마리나 해안고속도로 현장은 공사구간이 1㎞에 불과하지만 지하 굴착시 토사와 물이 유입되는 연약 점토층 때문에 일반적인 공법을 사용할 수 없는 고난도 현장.


 2008년 수주 당시에는 기술력 값이 반영된 m당 8억 2천만 원, 총 8,200억 원에 달하는 공사비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 현장에는 항만공사에 쓰는 최대 50m 길이의 강관 파이프 1,300여 개와 최대 75m 길이의 파일 1,350개, 4차선 콘크리트 도로 150㎞를 포장할 수 있는 시멘트 27만 톤 등 엄청난 자재가 투입됐다.


 또 하루 최대 1천명, 언어와 문화가 다른 10개국 근로자와 약 80대의 중장비가 24시간 2교대 체제로 운영됐지만 2008년 10월 착공 후 지난 4월말까지 54개월 동안 단 한 건의 재해도 발생하지 않았다.

 

 도심지하철 2단계 현장도 지상에 혼잡한 도로와 운하를 계속 이설하며 약 1㎞의 공사구간에 현존하는 모든 지하철 공법을 적용함에도 지난 5월 초 900만 인시 무재해를 돌파했다. 이는 싱가포르 지하철 역사상 최고 기록이다.


 이 현장도 2009년에 기술력 값이 포함된 m당 7천만 원, 총 7천억 원에 수주한 바 있다.

 

 이들 2개 현장은 지난해 싱가포르 육상교통청 (LTA)이 100여 개 현장 중 단 4곳에만 수여한 안전대상을 각각 수상했다. 1999년 이 상이 제정된 이래 한 회사의 2개 현장이 동시에 수상한 최초의 사례로 지금까지 약 20억 원의 무재해 보너스도 받았다.

 

 쌍용건설 마리나 해안고속도로 이종현 소장은 “최근 해외에서는 재해 발생시 공사 중단으로 인한 대규모 손실은 물론 입찰기회까지 박탈될 정도로 안전규정이 강화되는 추세”라며 “특화된 고도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안전관련 상까지 수상함으로써 회사 브랜드 가치가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싱가포르에서만 4건, 약 2조 원의 공사를 수행 중인 쌍용건설은 전 현장이 모두 착공 후 무재해를 기록 중이며 싱가포르 노동부 (MOM) 안전 벌점 0 포인트를 유지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 메일발송하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다음글도심속 전원(田園)식 오피스텔, 인덕원역 '데이드림' 6414
현재글쌍용건설, 싱가포르 2개 현장 1천만 인시 無재해 초 읽기! 4205
이전글여의도, 영등포구 일대 오피스타운으로 개발 6064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