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시장포커스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충청권, 입주물량 ‘주의보’

닥터아파트 2017-03-22 조회 39,543 | 추천 0 | 의견 0 | 평점 평점 : 없음
▶ 올해 5만4천가구. 2010년 이후 최대
▶ 2분기 1만6천4백가구 대기
▶ 세종 아산 천안 공급과잉 우려

올해 충청권 아파트 입주물량이 작년보다 무려 77%나 늘어난다. 특히 2분기(4~6월) 입주물량(1만6,422가구)이 연내 가장 많아 입주 비상이다.  


부동산 리서치회사 닥터아파트(www.DrApt.com)에 따르면 세종 대전 등 충청권 2017년 아파트 입주물량은 85개 단지 5만4,847가구로 이는 작년보다 77.0% 증가한 것이다. 2010년 이후 최대 물량이다. 주상복합 포함. 임대아파트 제외.




2010~2017년 충청권 연평균 입주물량은 2만7,087가구. 올해 입주물량은 연평균보다 102.4% 증가한 것이다.


올해 충청권 입주물량이 급증한 것은 세종과 충남 때문이다. 특히 세종의 경우 입주물량이 지난해 3,489가구에서 올해 1만4,268가구로 308.9%나 급증했다. 지난 2011년부터 입주가 시작된 세종은 올해 입주물량이 2015년(1만5,610가구) 다음으로 많다. 2011년 이후 연평균 입주물량은 7,798가구.


대전 입주물량은 올해 5,906가구로 지난해(3,035가구)보다 94.5% 증가했다. 하지만 연평균(4,222가구)에서 크게 늘어나지 않았다.


충남 입주물량은 지난해 1만5,262가구에서 올해 2만4,144가구로 58.1% 늘어났다. 특히 아산(7,480가구)에서 입주물량이 급증했다.


한편 충청권 2017년 아파트 입주물량을 시군별 주민등록 세대수((2017년 2월 현재)로 나눠 입주량(%)을 계산한 결과 충청권은 평균 3.6%로 집계됐다. 100세대 당 입주물량이 연간 3.6가구라는 의미다. 2017년 전국 입주량 평균은 1.5%, 수도권은 1.3% 수준이다.


세종시 입주량은 14.8%에 달했다. 충청권 평균에 비해 4배가 넘었다. 아산도 6.0%로 평균을 웃돌아 공급과잉이 우려됐다. 충주도 5.3%로 세대수에 비해 입주물량이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닥터아파트 김수연 리서치팀장은 “3월 현재 충청권 미분양관리지역이 청주, 보은, 진천, 아산, 천안, 예산 등 6곳인데 늘어나는 추세”라면서 “입주물량이 늘어나는 2분기부터 수요보다 공급이 많은 아산 천안 예산 등은 전셋값 하락은 물론 매매가도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투자백서78] 월판선 역세권이 투자가치 높은 이유 42105
현재글충청권, 입주물량 ‘주의보’ 39543
이전글[투자백서77] 미래가치 높은 아파트엔 누가 사나? 41046


 

우측광고